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세계 음식·전통공연 한자리에…이번 주말 서울광장은 '글로벌 축제'의 장

2019.08.30
국제협력관 국제교류담당관
전화
2133-5294

□ 이번 주말 서울광장 일대가 전 세계 70개국의 음식과 전통공연을 한 자리에서 맛보고 즐길 수 있는 ‘글로벌 축제’의 장으로 변신한다.

□ 서울시는 세계 각 국의 문화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서울시 대표 글로벌 축제 「2019 서울 세계도시 문화축제(Seoul Friendship Festival 2019)」를 8.31(토)~9.1(일) 서울광장, 무교동 거리, 청계천로 등 도심 곳곳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 「세계도시 문화축제(前 지구촌나눔한마당)」는 지난 '96년 10월 ‘서울시민의 날’ 기념으로 첫 개최한 이래 매년 열리고 있는 역사와 전통의 글로벌 축제다. 시민들은 세계 주요도시의 문화공연과 음식 등을 한 자리에서 체험할 수 있고, 서울과 세계도시의 문화 교류를 강화하는 데도 역할을 하고 있다.

□ 올해 「2019 서울 세계도시 문화축제」에선 ▴퍼레이드 ▴개막식 ▴세계도시 음식전 ▴도시관광홍보전 ▴이색전시 등을 만나볼 수 있다.

□ 개막식은 축제 첫날인 31일(토) 16시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박원순 시장이 지난 7월 중남미 순방 시 참관한 콜롬비아 보고타 세계 K-POP 경연대회 우승팀의 특별 축하공연이 펼쳐져 주목된다. 당시 박원순 시장은 현장에서 우승팀을 직접 초청하겠다고 밝혀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 이에 앞서 14시30분 서울광장에서 전 세계 16개국 도시, 시민 등 300여 명의 화려한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박원순 시장이 “서울 세계도시 문화축제 출발”이란 구호를 외치면 한국 전통 취타대를 선두로 미국, 멕시코, 헝가리, 중국 등 서울시와 자매우호도시를 맺은 16개국 대표단이 각국의 전통의상을 입고 뒤 따른다. 이어 시민참여단, 해양경찰청 의장대, 염광여고 고적대의 퍼레이드가 계속된다.

□ 특히 올해는 시민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퍼레이드 구간을 서울광장~세종대로~청계천로~무교로~서울광장으로 확대했다. (작년 청계광장~무교로~서울광장)

□ 축제가 열리는 이틀 동안 LA 치어리더 공연, 에스토니아 지방무용 폴카, 아프리카 모잠비크 민속춤, 베이징 전통무용과 악기연주 등 서울시 자매우호도시 공연단의 무대로 세계 각국의 문화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8.31. 17~21시/9.1. 12~16시)

○ 자매우호도시 공연단은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등 5개 대륙을 대표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문화축제로 진행된다. ※ 붙임1 해외 자매우호도시 공연단 현황 참조

□ 해마다 큰 인기를 끄는 세계도시 음식전은 무교로와 청계천로 일대에서 이틀 간 열린다.(8.31. 12~18시/9.1. 12~18시) 태국의 ‘팟타이’, 멕시코의 ‘타코’와 같이 국내에 잘 알려진 음식부터 아직은 생소한 남미지역의 ‘엠파나다’, 폴란드 ‘고웡프키’까지 50개 부스에서 전 세계 도시의 인기 먹거리를 한 자리에서 맛볼 수 있다.

○ 사전에 자기에게 맞는 코스요리를 만들어 도전한다면 더욱 즐거운 방문이 될 것이다. ※ 붙임3 세계도시 음식전 참여 국가 현황 참조

□ 50개 부스를 돌며 개인의 입맛에 따라 다양한 풀코스 요리를 만들어 먹어보길 추천한다. 예컨대, 과테말라 부스에 들러 해산물 샐러드인 세비체로 입맛을 돋우고 인도식 커리·탄두리치킨으로 배를 채운 뒤 독일이나 벨기에부스에 들러 맥주를 마시면 어떨까? 르완다부스에서 커피까지 마시면 전 세계 음식을 조합한 훌륭한 풀코스(Full course) 메뉴가 완성될 것이다.

□ 도시관광홍보전에서는 47개국이 참가한다. 서울광장 일대에 설치된 부스를 통해 세계 도시의 다양한 전통소품을 전시·판매하고 매력적인 관광 콘텐츠를 소개한다. 해외에 나가지 않고도 잠비아 공예품, 러시아 전통의상 등 전 세계의 기념품과 액세서리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자리다. (8.31. 12~18시/9.1. 12~17시)

○ 서울광장 잔디광장엔 키르기스스탄(Kyrgyzstan)이 8월31일 자국의 독립기념일을 맞아 전통집인 ‘유르트’를 전시하는 기념행사를 연다. 멕시코는 자국의 대표 조형물인 XICO 조각상을 전시해 이색적인 볼거리도 제공한다.

○ 또한 유엔난민기구(UNHCR), 한국해비타트(Habitat), 세이브더칠드런(Save the Children ) 등 국제기구와 국제NGO가 모여 국제구호활동 등을 홍보하고 서울시민들이 동참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 ‘2019 서울 세계도시 문화축제’에 댜헌 자세한 프로그램 일정은 ‘서울세계도시문화축제’ 홈페이지(seoulfriendshipfestival.org)와 페이스북(www.facebook.com/seoulfriendshipfestival), 인스타그램(www.instagram.com/seoulfriendshipfestival2019)을 통해 확인하거나 다산콜센터(02-120)로 문의하면 된다.

□ 이혜경 서울시 국제협력관은 “서울의 축제는 올해 23회를 맞으며 전 세계 도시가 참여하는 서울시의 대표 글로벌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시민들이 도심에서 세계 도시의 매력과 음식·전통문화를 경험하는 이색적인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해외 도시 교류를 확대해 시민 삶과 도시의 미래에 보탬이 되는 교류·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