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363개 다중이용·노인요양시설 화재·안전 점검

2014.02.13
감사관 감사담당관
전화
02-2133-3025

지하철역, 복지시설 등 서울시내 163개 다중이용시설과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생활하는 노인요양시설 200여곳 등 화재나 재난사고가 발생하면 큰 피해로 번질 수 있는 취약시설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이 시작됩니다. 특히 이번 점검은 각 자치구, 소방서 등과 합동점검팀을 꾸려 시설물 관리 실태와 비상사태 대응체계를 더욱 꼼꼼하게 점검하게 됩니다.

 

지금까지 시에서 주요시설물 관리부서에서 자체적으로 소방서, 도시가스 등과 협조해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경우는 종종 있었지만, 시 감사부서와 자치구, 소방서 등이 합동점검을 펼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지난해 노량진 건설공사장 인명사고, 서울대공원 사육사 사망사고 등에서 보듯 아직도 안전불감증이 사회 곳곳에 남아있고, 지난 5년간 평균 5,700여 건의 화재로 매년 239명의 인명피해와 166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사고 예방 차원에서 이번 합동감사를 실시하게 됐습니다.

 

하루에도 수십만 명이 이용하는 지하철역사와 장애인·청소년 복지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안전감사는 오는 12일(수)부터 28일(금)까지 이루어지며 소화기 위치 및 작동 여부, 피난구유도등, 방독면 구비 여부, 비상방송설비 등 시설물 관리 실태와 화재 등 비상사태가 발생했을 때 대응체계를 집중 점검합니다. 점검 대상 시설은 이용자수가 많거나 최근 화재가 발생한 적이 있는 지하철역 48개소와 시설이 노후한 복지시설 115개소 등 총 163개소로, 여기엔 시 감사관, 자치구, 소방서 직원을 포함해 60명 내외의 대규모 합동감사반이 투입됩니다.

 

노인요양시설에 대한 특별 소방감사는 오는 24일(월)부터 다음달 14일(금)까지 간이 스프링클러, 자동화재탐지기 등 화재 초기 진화를 위한 소방 시설이 모두 갖춰져 있고 또 제대로 관리되고 있는지, 화재발생시 대응체계가 적절하게 이루어지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점검대상은 서울시내 616개 노인요양시설 중 수용인원이 많거나 화재에 취약한 200여 개 노후 시설로 시내 4개 권역으로 나누어 서울시와 소방서 직원 16명이 8개 조로 합동감사반을 편성, 점검에 나섭니다.

 

이번 다중이용시설 안전감사와 노인요양시설 소방감사를 통해 화재 및 안전사고 예방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취약시설 안전관리에 대한 관계공무원들의 책임감과 경각심을 높여 나갈 것이며 ‘시·구 감사협의회’의 첫 합동 감사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감사 분야에서 시-자치구간 공동협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해나갈 예정입니다.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