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일본 독일 IT/BT기업 투자유치 나선다

2013.10.01
투자유치과,마곡사업담당관
전화
2133-5331,2133-1531

9월 말부터 10월 중순까지 신성장동력분야 전략지역인 일본(9.30~10.7)과 독일(10.6~10.10) IT(정보기술),BT(생명공학기술)분야 기업 투자유치활동을 벌여 일자리창출과 경제활성화를 통한 지속적 성장 기반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투자유치지로 선정된 일본은 지난해 서울직접투자액(FDI) 5,811백만달러 중 38.9%인 2,260백만달러를 차지한 서울투자 1위 국가로, 대지진 이후 엔화강세·전략난 등으로 한국진출이 급증하고 있는 전략적 투자유치 공략 제1지역이다.

 

독일은 올해 초 ‘지멘스 에너지솔루션 아시아지역본부’ 서울유치를 계기로 많은 독일기업들이 서울에 대해 관심을 갖게돼, 신성장동력산업인 바이오분야 외투기업 유치를 위해 투자유치 IR를 추진하게됐다고 했다.

 

<일본, 오사카국제기계부분기술박람회 참가, 후쿠오카에서 마곡투자설명회 개최>

먼저 서울시는 10월 2일(수)부터 4일(금)까지 열리는 일본최대 규모 ‘오사카 국제 기계부품 기술박람회(M-Tech 오사카 2013)’’에 참가한다.

  • 매년 3만여명이 찾는 이 박람회는 해당분야 최신기술과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외국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외투기업에게 투자적격지 서울을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있다.

 오사카 국제 기계부품 기술 박람회

 
<7일, 후쿠오카에서 30여개 현지기업 대상 마곡투자설명회 개최, 투자적격지 홍보>

7일(월)에는 일본 큐슈 후쿠오카시와 후쿠오카 아시아 비즈니스센터 후원으로 현지기업 30여개를 대상으로 “마곡투자유치설명회”도 개최한다.

  • 이번 설명회는 첨단 융·복합 산업중심 연구개발(R&D)허브로 조성되고있는 ‘마곡산업단지’ 입주요건 등을 집중적으로 소개하며 마곡단지 내 외투기업 유치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독일방문, 하노버생명공학기술박람회 참가, BT분야기업 투자유치 집중 마케팅>

10월 8일(화)~10일(목)에는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생명공학·의료기술박람회 ‘하노버생명공학기술박람회(BIOTECHICA 2013)’에 참가해 현지 유력기업 및 관심 투자자를 대상으로 DMC·마곡산업당지·문정지구 등 서울의 주요 투자프로젝트과 투자환경을 홍보한다.

  • 시는 행사장내 홍보부스를 설치해 투자환경은 물론 관련산업육성정책 및 인센티브 등을 소개하며 서울 투자에 관심이 있는 잠재 투자자를 발굴한다.

 

<9일, 생명공학기업대상 투자유치설명회, 투자환경·바이오펀드·마곡 분야정보 홍보>

9일(수)에는 박람회장 내에서 바이오·생명공학기업 25개를 대상으로 투자유치설명회를 개최해 서울시 BT분야 전반에 걸친 투자환경과 바이어펀드, 마곡지구 BT지역 분양정보 등 서울의 미래성장 가능성을 홍보해 외투기업 서울유치는 물론 미래성장동력산업인 바이오 산업분야 발전에 도움을 준다는 계획이다.

  • 설명회 직후 1:1투자상담을 통해 심층정보를 제공해 실질적인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일본 4개, 독일 3개 등 서울진출관심기업 발굴, 직접 찾아가 1 : 1 타깃마케팅>

한편 서울시는 서울진출에 관심이 있는 일본 4개사, 독일 3개사의 타깃기업을 사전에 발굴해 투자유치기간 중 직접 기업을 방문, 투자의지와 투자관심도를 높여 실질적인 투자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한다.

 

  • 일본의 경우 중공업분야 5대 기업 중 하나인 IHI와 서울진출에 관심이 있는 오사카 지역 3개 기업을 직접 방문해 서울진출시 필요사항 및 애로사항, 지원방안 등 1대1 맞춤형컨설팅을 실시할 예정이다. 

 

붙임 : 서울시, 일본 독일 IT, BT기업 투자유치 나선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