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5백만 원 이상 고액체납자 8,946명 신용불량등록

2018.11.08
재무국38세금징수과
전화
02-2133-3454
서울시가 28일(목) 5백만 원 이상 고액·상습 체납자 총 8,946명, 4,457억 원의 체납정보를 전국은행연합회에 제공, 일괄 신용불량 등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중 ‘14년 최초 신용불량 등록대상자가 815명(체납액 726억 원), 재등록 대상자가 8,131명(체납액 3,731억 원)입니다.

 

재등록 대상자는『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및 『신용정보업 감독규정』에 의거, 시가 2006년에 신용불량 등록한 후 7년이 경과해 등록이 말소된 체납자 중 계속 체납하고 있는 이들입니다.

 

신용불량 등록된 체납자는 앞으로 신용카드 등 신용거래와 은행 대출 등 금융활동이 일부 제한됩니다.

 

이는 국세징수법 제7조의2에 따른 것으로써, 대상 체납액 또는 결손처분액이 500만원 이상인 경우, 1년 이상 경과하거나 1년에 3회 이상 체납하는 경우 신용정보 자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지난 7월 신용불량등록 사전 안내 후 자진 납부 등 총 92억 원 세수 확보>

 

다만, 서울시는 지난 7월 신용불량 등록 대상 체납자에게 등록 전 사전 예고통지를 해 총 174명, 92억3천6백만 원의 세수를 확보, 이들 체납자는 신용불량등록 대상에서 제외했습니다.

 

시는 지난 6월 말일 기준으로 신용불량등록 대상자를 발췌한 뒤 주소지 및 실거주지를 파악, 7월 23일 신용불량등록 예고문을 발송해 납부 및 소명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174명은 현재까지 체납액을 납부하거나 납부중인 경우(171명, 9,057백만 원)와 납부약속을 한 체납자(3명, 179백만 원)까지 포함됩니다.

 

시가 이번에 신용불량 등록한 지방세 체납자 중 ▴5백만 원 이상 체납 1년경과 체납자가 5,445명(2,676억 원) ▴5백만 원 이상 1년 3회 이상 체납자가 151명(104억 원) ▴결손처분액이 5백만 원 이상인 체납자가 3,350명(1,679억원)이다. 1인당 평균체납액은 약 4,982만원에 달합니다.

 

<금액별로는 1억 원이상, 연령별로는 50~60대 체납이 가장 많아>

 

금액별로는 전체 체납자의 50.4%(4,504명)는 1천만 원~3천만 원 미만의 금액을 체납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1억 원 이상 체납자는 667명이었지만 체납액은 1,947억 원으로 전체 체납액의 43.7%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령대별로는 총 체납자 8,946명 중 50~60대가 5,891명(3,053억 원)으로 65.8%를 차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신용불량 재등록 체납자 중 사회저명인사 포함, 특별관리해 끝까지 징수>

 

신용불량 재등록 체납자 중 前 유명 기업인인 조○○씨는 체납 최고액인 84억 원을 체납하고 있으며, 대기업 회장, 전직 고위 공무원, 종교인 등 사회저명인사가 다수 포함돼 있습니다.

 

서울시는 고액·상습체납자에 대해서는 이번 신용불량등록에 그치지 않고 사회저명인사 특별관리 및 검찰고발, 출국금지, 가택수색 및 동산압류 등 다양한 기획징수활동을 전개하고, 더욱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체납징수체계를 마련해 ‘끝까지 추적·징수’한다는 계획입니다.

 

사회저명인사 및 전문직 종사자 또는 호화 생활자에 대한 특별관리로 비양심 체납자를 끝까지 추적해 징수하고, 체납처분 면탈 등 조세범에 대한 검찰고발을 강화하는 한편, 3천만 원 이상 체납자 명단공개, 5천만 원 이상 체납하고 해외 도주 우려가 있는 체납자 출국금지 등 행정제재를 적극 추진하고 시·구 협업 강화의 일환으로 가택수색 및 동산압류 합동 실시. 상습 체납차량 합동 단속 및 견인 등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김영한 서울시 재무국장은 “납부능력이 있음에도 고의적으로 재산을 은닉하거나, 신용불량등록에도 여전히 버티고 있는 고액·상습 체납자에 대해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특별관리 해나가겠다”며, “끝까지 추적해 반드시 징수한다는 자세로 조세정의를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