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2017 서울시 안전상 세월호 의인 '故김관홍씨' 등 선정

수정일2017-11-28

제3회 '서울시 안전상' 수상자로 개인 9명, 단체 2곳 선정

11.27(월) 오전 10:30 시청 본관 8층 간담회장에서 시상식 개최

 

2017년 제3회 서울시 안전상에 '故 김관홍씨' 등 개인 9명과 단체 2곳이 선정됐습니다.

2017 서울시안전상 수상자 기념촬영

 

♠ 2015년부터 시행돼 올해 3회를 맞이하는 서울특별시 안전상은 안전문화를 활성화하고 안전한 도시 서울을 구현하고자 재난안전분야에 헌신적인 활동을 한 시민 및 단체를 대상으로 수여하고 있습니다.

 

올해 수상자는 ▴김용수(남,57) ▴김부용(남,80) ▴곽경배(남,40) ▴이종철(남,69) ▴故 김관홍(남,43) ▴나종기 외 3 ▴동작구 우리동네 안전감시단, (사)세이프키즈 코리아 등입니다.

 

수상자 중에는 세월호 참사 당시 민간잠수사로 실종자 수색에 작업에 참여해 트라우마와 후유증에 시달리다 세상을 떠난 故 김관홍씨가 있으며, 이웃시민의 위험에 처한 상황을 목격하고 위험을 무릎 쓴 용감한 행동으로 소중한 생명을 지켜낸 곽경배씨, 김용수씨, 김부용씨도 포함돼 있습니다.

 

이외에도 이종철씨는 1984년부터 방범활동·교통안전 캠페인을 시작으로 강남구 지역자율방재단, 서대문구 안전문화협의회 등 오랜 기간 지역의 안전문화 및 재난대비 활동에 앞장서 왔습니다. 서울시설공단 직원인 나종기 외 3명은 도봉산역환승센터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시민을 발견하고 긴박한 상황에서 응급처치 및 심폐소생술을 시행해 목숨을 구하기도 했습니다.

 

또, 단체수상자는 2015년 6월 서울시 25개 구청 중 선두로 창설되어 전 단원이 안전위해요소에 대한 안전신고 및 위험지역 예찰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는 '동작구 우리동네 안전감시단'과 어린이 보행 안전교육인 엄마손 캠페인 등 어린이 안전교육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일에 앞장서고 있는 사단법인 '세이프키즈코리아'가 선정됐습니다.

 

지난 7월 10일부터 9월 1일까지 일반시민, 단체, 기관들로부터 총 39건(개인 28명, 단체 11곳)을 추천 접수 받아 철저한 사전 공적검증과 안전 전문가 등 13명으로 구성된 공적심사위원회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됐습니다.

 

시상식은 11월 27일(월) 오전 10시 30분 서울시 신청사 8층 간담회장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7팀의 수상자와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으며, 수상자들에게는 공적을 기리는 상패와 메달을 수여했습니다.

 

이날 박원순 시장은 “안전한 도시는 우리 모두가 협력해야만 지켜낼 수 있는 공동의 가치로서 모두의 관심과 노력이 중요하다”면서, “안전상 수상자들은 평소 보이지 않는 곳에서 내 가족과 내 이웃을 위해 묵묵히 헌신하신 분들로 이분들의 노고가 안전한 도시 서울을 만드는데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안전총괄본부-안전총괄과
  • 문의 02-2133-8031
  • 작성일 2017-11-2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