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종묘~창경궁 88년만에 이어진다

수정일2017-09-28

 

일제가 율곡로 만들면서 허문 종묘~창경궁 사이 담장 복원과 함께 보행길 신설

담장 따라 돈화문~원남동 사거리 320m 연결… 창경궁 내부 통과해 궁궐문화재 더 가까이

 

서울시는 일제가 율곡로를 만들면서 단절한 종묘와 창경궁 구간을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하고 터널 상부를 복원하면서 종묘와 창경궁 사이의 담장을 따라 걸을 수 있는 320m의 보행로를 새롭게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 조선시대 건립된 종묘(1394/태조 4년), 창덕궁(1418/태종 5년) 창경궁(세종 5년/1418)은 서로 연결돼 있었으나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가 율곡로를 신설(1931)하면서 분리됨.

 

신설되는 보행로를 따라 시민들이 세계문화유산인 종묘와 창경궁, 창덕궁 등 주변의 역사문화 자원에 걸어서 닿을 수 있고 옛 정취도 함께 느낄 수 있도록 보행로를 조성합니다.

 

율곡로 조감도

[율곡로 조감도]

 

보행로는 돈화문에서 원남동 사거리까지 이어지며 복원 예정인 담장을 따라 창경궁 부지 내부를 통과하게 돼 궁궐문화재를 더 가깝게 느낄 수 있게 됩니다. 보행로 시작점과 종점에 전망공간도 조성해 통행로뿐만 아니라 산책로으로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계획하였으며, 또한 보행로에서 종묘와 창경궁으로 출입이 가능하도록 북신문과 연계되는 창경궁의 출입구를 설치하여 시민의 편익을 크게 증진하였습니다.

 

서울시는 관련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대안을 도출하고 문화재청, 종로구 등 관련 기관과 수차례 협의를 통해 보행로 조성을 위한 문화재청의 문화재 현상변경 심의를 지난 8월 통과하고, 올 연말까지 설계를 마무리해 '19년 시민에게 개방할 예정입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안전총괄본부-도로계획과
  • 문의 02-2133-8077
  • 작성일 2017-09-2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