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2만4000여 안전취약가구 방문해 안전시설 정비

수정일2021-03-31

3월~11월까지 기초생활수급자·홀몸어르신·장애인 등 안전취약가구 방문해 안전점검

 

서울시가 홀몸 어르신, 장애인, 쪽방촌 거주자 등 2만4000여 안전취약가구를 방문해 전기, 가스, 소방시설을 점검하고
위험시설은 교체하는 생활안전시설 정비사업을 실시한다.

 

거동이 불편한 홀몸 어르신, 장애인 등 안전취약가구는 주변의 무관심과 안전불감증으로 안전사고에 늘 노출돼 있어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이에 시는 ‘13년부터 안전취약가구 대상 안전점검 및 정비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3월부터 11월까지 점검 및 정비사업이 진행되고, 총 15억 6400만원이 투입된다.

 

정비 분야는 전기설비(누전차단기, 콘센트, 등기구), 가스설비(가스타이머, 가스배관, 밸브 등),
소방설비(화재감지기, 경보기, 소화기 및 방염포 등), 보일러설비(보일러 연통 및 보일러 설비) 등이며,
안전점검 실시 후 노후·불량 설비는 정비 또는 교체한다.

 

점검과 정비는 전기·가스 등 전문기관(업체)의 분야별 기술자, 공무원,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안전복지컨설팅단'이 직접 방문한다.

 

특히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점검·정비 업체는 지역 내 소상공인을 우선 선정할 예정이다.
지역 내 정비업체가 있으면 긴급정비 지원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 안전취약가구 생활안전시설 정비사업은 매년 진행되고 있으며, 신청을 원할 경우 지역 주민센터에서 문의·신청이 가능하다.
주민센터에서 방문조사를 실시한 후 구청 선정심의회에서 적격 여부 판단을 통해 지원대상 가구가 선정된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안전총괄실 - 시설안전과
  • 문의 02-2133-8198
  • 작성일 2021-03-1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