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올 겨울 한파 관련 119구조 활동 작년보다 5배 이상↑…고드름 최다

수정일2021-01-19

□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겨울철 한파 관련 119구조·구급활동 통계를 발표했다.

□ 올 겨울 현재(’20.11.1.~’21.1.16.)까지 한파 관련 119 구조활동은 1,614건으로 지난 겨울(’19.11.1.~’20.2.29.) 303건 대비 1,311건 (432.7%) 증가하였다. 구조활동 중 고드름 안전조치는 올 겨울 620건으로 전년 겨울 75건 대비 545건(726.7%) 증가하였다.

□ 특히 지난 1월 6일 서울지역은 3년 만에 한파경보가 발령되어 3일간 지속되었으며 1월 6일부터 16일까지 고드름 안전조치는 458건으로 올 겨울 고드름 안전조치 건수의 73.9%가 단기간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 고드름은 겨울철 기온이 빙점 이하로 떨어질 때 건물 외부 돌출부 등에서 생긴다. 배관 동파 등으로 인해 발생한 대형 고드름은 낙하 시 인명피해나 차량파손 등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 2018년 2월 충남의 한 아파트에서 고드름 추락에 의해 보일러 배기관이 분리되어 거주자가 가스중독으로 사망한 사례가 있었고

○ 2019년 1월 동작구 상도터널에서는 고드름 낙하로 차량간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한 사례가 있다.

□ 고드름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건물 지붕 가장자리 등을 주기적으로 관찰하고 외부 배수관 등을 점검하여야 한다. 또한 높은 곳이나 외벽 등에 생성되어 제거하기 어려운 대형 고드름은 119로 신고해 안전사고를 예방해야 한다.

□ 겨울철 119구급활동 관련 빙판길 넘어짐 등으로 응급이송된 환자도 올 겨울 232명으로 지난 겨울 118명 대비 114명(96.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빙판길 등에서 넘어질 경우 골절, 뇌진탕 등 큰 부상으로 이어질 위험성이 높아 주의가 요구된다. 빙판길이나 눈길에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장갑, 지팡이, 아이젠 등을 사용하여 미끄러짐에 대비해야 한다.

□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한파 관련 구조·구급출동 증가에 대비하여 겨울철 기간 중 「119생활안전대」143개 대를 가동하고 있으며, 한파특보 발령 시 쪽방촌, 노숙인 밀집지역 등에 119순회구급대를 운영하는 등 한파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 한파특보 발령 시 119생활안전대는 쪽방촌 등 취약지역에 대하여 1일 2회 순찰을 실시하며 대형 고드름 등 119신고 접수 시 현장으로 출동하여 안전조치를 한다.

□ 최태영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이상기후 등으로 인해 한파가 거듭 발생하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하다”며, “한파에 대비한 선제적 대응으로 시민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소방재난본부 - 재난대응과
  • 문의 02-3706-1425
  • 작성일 2021-01-1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