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내 버스정류장 '콘크리트 포장'으로 바꿔 포트홀 예방

수정일2020-07-29

경인로·공항대로·송파대로 등 버스정류장 8곳에 현장조립식 콘크리트 포장 시공

미리 제작된 콘크리트 블록 가져와 현장에 조립·설치…급속 포장 공법, 시공시간 단축

 

서울의 대부분의 도로는 아스팔트로 포장돼 있다. 이는 도로면의 평탄성이 확보되기 때문인데, 반면 내구성이 약해 수명이 짧고 도로가 움푹 파이는 이른바 ‘포트홀’이 자주 생긴다. 특히 버스정류장은 아스팔트 파손이 잦고 포트홀이 많이 발생하는 곳인데, 서울시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올해 8곳의 버스정류장 구간에 ‘콘크리트 포장’을 시공한다.

 

공장에서 미리 제작된 콘크리트 블록을 가져와서 조립·설치하는 방식으로 현장에서 큰 공사 없이 신속한 시공이 가능하다.

 

이러한 시공은 서울시가 지난 2010년 최초로 공항대로 버스정류장에 시범 설치한바 있으며, 10년이 지난 현재까지 포토홀이 한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현재 경인로 1곳, 공항대로 2곳은 시공을 마친 상태이며, 10월까지 송파대로 5곳도 시공을 완료할 계획이다. 올해 총 8곳에 시공 후 효과를 모니터링하고 단계적 확대 추진도 검토할 계획이다.

 

아스팔트 포장 수명이 보통 7년이라면 콘크리트 포장은 20년 정도 사용이 가능해 수명연장, 유지관리 비용 절감의 효과가 있고, 아스팔트 포장보다 태양열 흡수가 적어 노면 온도를 낮추는 등 도심 열섬 완화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해외에선 포트홀과 같은 도로파손 예방을 위해 90년대 후반부터 버스정류장, 교차로 등에 콘크리트 포장을 적용하고 있다.

 

시는 앞으로 버스전용차로 정류장과 교차로에 조립식 콘크리트 포장을 확대하고, 고강성 포장 신기술을 개발·적용하는 등 포트홀 빈발 구간에 대한 집중 정비와 포트홀 발생 예측을 통한 선제적인 대응으로 ’24년까지 포트홀 50% 저감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안전총괄실 도로관리과
  • 문의 02-2133-8144
  • 작성일 2020-07-1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