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터널 내 위치번호판 설치로 사고발생시 신속대응 돕는다

수정일 | 2017-02-07

서울시는 터널 내부에서 화재나 차량 사고와 같은 긴급 상황 발생시 119종합상황실에 해당 위치를 더욱 신속하고 정확하게 알리기 위한 '위치번호판' 설치를 완료했습니다.

 

터널 내부 '위치번호판' 설치는 시민제안을 바탕으로 전문가 의견을 종합하여, 2015년 4월부터 남산 1호 터널 및 홍지문 터널에 시범 설치하고 운영하였는데요, 이번에는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하여 연장 200m 이상 터널 32개소에 50m 간격으로 위치번호판 1,313개 설치를 완료하였습니다.

 

'위치번호판'은 파란색 바탕에 흰색 글씨로 제작하였습니다. 터널이름은 한글과 영문으로 병기하였고, 바로 밑에 위치번호(서울시청 방향을 짝수, 반대 방향은 홀수)를 표시하여 외국인을 포함한 남녀노소 누구나 사고지점을 쉽게 설명할 수 있습니다.

 

금호-1

 

또한, 각 '위치번호판'의 위치정보(X.Y좌표)를 119지령시스템에 입력하여, 터널이름과 번호만으로도 상세한 위치 확인이 가능하도록 개선했습니다. 이로써 기존 119지령시스템에 구축되어 있는 MDT(차량정보단말기)를 통해 현장출동차량 단말기에서도 터널 내 신고자의 위치 파악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서울시는 표준화된 '위치번호판' 설치로 터널 안의 위치 파악이 쉽기 때문에, 신속한 신고와 대응으로 긴급상황에 대한 조치능력이 한 단계 더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안전총괄본부 - 안전총괄관 - 도로시설과
  • 문의 02-2133-1660
  • 작성일 2017-02-0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