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내부순환로 구간단속 7월부터 시범운영, 10월 본격시행

수정일2019-04-17

 

오는 7월부터 내부순환로 홍지문터널~길음IC 구간 7.9㎞에 대한 구간단속을 시행합니다. 7월부터 시범운영 후 10월부터 본격 단속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ʹ99년도 준공·개통된 내부순환로는 서울시 북부 도심지역을 통과하는 고가도로로 주변 주택가는 도로교통 소음에 노출돼 있으며, 특히 야간시간대엔 규정 속도(70km/h)를 초과하는 과속차량으로 지역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는 실정입니다. 또한, 차로 폭이 좁은 곡선구간의 고가도로와 장대터널인 홍지문터널, 정릉터널이 위치하고 있어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상태입니다.

 

이에 시는 서울시내 11개 자동차전용도로 중 처음으로 내부순환로 일부구간에 대한 구간단속을 시행합니다.

 

※ 서울시 자동차전용도로 : 내부순환로,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동부간선로, 고속국도 1호, 서부간선로, 북부간선로, 양재대로, 국회대로, 우면산로, 언주로

 

홍지문터널~길음IC 구간은 왕복 6차로로 터널 2곳(홍지문터널, 정릉터널), 진출램프 3곳, 진입램프 3곳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구간단속은 일반적으로 차량의 진출입이 없는 고속도로에 적용되고 있어 진출입 램프 이용차량의 단속이 어렵습니다.

 

이러한 문제해결을 위해 시는 서울지방경찰청의 협조를 받아 최근 개발된 단속 장비를 본선과 램프에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이리되면 이 구간 내 진출입하는 차량도 구간단속 대상에 포함시킬 수 있습니다.

 

구간단속이 시행될 경우 차량들이 70km/h로 유지할 것으로 보고 국민대 입구에서 길음IC까지 공동주택이 밀집된 구간의 야간시간대 도로교통소음을 최대 4㏈까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교통사고 예방에도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교통사고로 인한 화재발생시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장대터널(홍지문터널, 정릉터널)을 구간단속에 포함하여 터널 내 대규모 재난 위험을 예방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안전총괄실-도로시설과
  • 문의 02-2133-1664
  • 작성일 2019-04-1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