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1만명의 시민과 안전점검…국가안전대진단 65% 완료

수정일2019-04-17

 

서울시는 2월 28일부터 4월 19일까지 서울시내 기반시설, 다중이용시설 등 2만여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 중에 있으며, 현재 약 65%정도 진행된 상태며, 기간 내 점검이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것입니다.

 

특히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은 안전보안관(약 1,100명), 자율방재단(6,700명), 더 안전시민모임(약 2,300명) 등 1만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생활 속 안전위해요인들을 직접 살피고 있습니다.

 

성북구는 지난 2월 국가안전대진단 관련 안전문화 확산 발대식 및 거리캠페인을 시민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으며, 성동구는 지역주민들이 초등학교 통학로의 배수로, 석축 등 위험요소를 직접 발견해 시와 성동구에서 보수보강 중에 있습니다. 강동구는 다중이용시설 자율점검표를 제작해 숙박·목욕업소, 유치원, 어린이집, 유흥주점 등 833곳에 배부해 자율점검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또한, 시는 3월 13일 다중이용시설 관련 협회장(대한숙박업중앙회, 한국고시원협회, 한국목욕업중앙회, 어린이집협회,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들과의 간담회를 진행했으며, 자율점검 사항 안내 및 홍보를 요청했습니다.

 

시는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위해 생활 속 모든 위험요인을 신고할 수 있도록 120다산콜센터, 서울시 응답소, 서울시 스마트불편신고 앱 등을 운영 중입니다. 2.18~3.15까지 총 4,380건이 접수됐으며, 이중 3,259건이 처리 완료된 상태입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시기 대비 52%가 증가했습니다. 이번 안전대진단 기간 동안 접수된 것 중 우수사례는 심사를 거쳐 5월중 총 200건(우수 10건, 장려 190건)을 선정해 포상금(우수 20만원, 장려 3만원)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박원순 시장도 지난 3월 5일 시민들과 함께 동작구 소재 공사장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안전시공을 최우선으로 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후 노량진 고시원을 찾아 간이스프링클러와 단독경보형감지기 등 소방시설물과 비상용 계단을 직접 살폈습니다.

 

해빙기 대비 서울시 안전어사대원들과 전문가들이 함께 275곳의 건설공사장 안전점검도 실시했습니다. 4월엔 공사현장 타워크레인을 점검할 계획입니다.

 

또, 3월 22일엔 행정1·2부시장 연석회의를 통해 국가안전대진단 소관별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최근 안전사고와 관련하여 화재, 고시원, 소규모 노후 건축물, 민간공사장, 지하시설물 안전관리 대책을 다시 한 번 점검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안전총괄실-시설안전과
  • 문의 02--2133-8217
  • 작성일 2019-03-2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