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27년부터 미세먼지 저감 '친환경 도로포장' 본격적용

수정일2019-04-17

 

서울시는 날로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도시열섬 등 기후·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앞으로 시공되는 도로포장은 중온포장으로 확대하고, '27년부터는 모든 노후포장 정비공사에 중온포장을 적용하는 등 친환경 도로포장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친환경 도로포장은 악화된 환경을 개선할 목적으로 ▴미세먼지 저감 포장 ▴도로소음 저감 포장 ▴도로 이용환경 개선 포장 ▴자원 신·재생 포장 기술 등을 이용하여 도로를 관리하는 서울시 도로포장 유지관리대책의 하나입니다.

 

시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친환경 도로포장 종합대책」을 마련, 중온 포장 등을 확대해 미세먼지를 저감시키고, 그 외 도로소음, 도심열섬 등 개선 대상별로 적합한 친환경 도로포장을 단계별로 적용해 나갈 계획입니다.

 

첫째, 미세먼지 저감 도로포장엔 현재 기술이 상용화된 '중온 포장', 개발이 진행 중인 '광촉매 포장', 개발 초기 단계인 '상온 포장' 등이 있습니다.

  • 중온 포장은 일반 아스팔트보다 약 30℃낮게 시공하는 방식으로 생산 온도를 낮추면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발생을 줄일 수 있습니다. 시는 앞으로 시공되는 도로포장엔 중온포장을 점차 확대하고, '27년부터는 모든 노후포장 정비공사에 적용할 계획입니다.
  • 광촉매 포장은 도로포장면에 광촉매를 뿌려 자동차 배기가스 주성분인 질소산화물을 분해하는 방식으로, 시는 지난해 양재역 일대 시험포장을 실시한바 있습니다. 광촉매 도로포장이 현장에 적용되기 위해선 추가적인 기술향상이 필요하기 때문에 지속적인 연구와 개발을 시행할 것입니다.

 

둘째, 소음 저감 도로포장으로는 현재 기술이 상용화된 '배수성·저소음 포장'이 있으며, 기술개발 진행단계인 '비배수성·저소음포장'이 있습니다. 또, 현재 시행 중인 '포장 요철 평탄화'을 통해 차량 충격음을 줄이는 방법도 있습니다.

  • 배수성·저소음 포장은 빗물을 배수하는 공극을 활용하여 그 공극 속으로 타이어 마찰을 흡수하는 포장기술로 미세공극을 포장 표면에 노출시켜 소음을 흡수시키는 방식으로 주로 소음이 많은 주택가, 학교, 병원 등에 적용하는 포장입니다.

 

셋째, 도로 이용환경 개선 포장으로는 현재 상용중인 버스전용차로 '고내구성 칼라 포장', 기술개발 진행 단계인 '차열성 포장', 빗물 튀김을 방지하는 '고강성·배수성 포장' 등이 있습니다.

  • 고내구성 칼라 포장은 버스전용차로의 경우 중차량 통행으로 인해 잦은 도로파손, 도색 탈색 등이 있어 버스전용차로의 시인성과 내구성을 위해 필요합니다.
  • 차열성 포장은 열반사 성능이 높은 특수 안료가 적용된 차열도료를 도로포장면에 도포해 태양광을 반사하고 포장체에 축적되는 열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 고강성·배수성 포장은 굵은 골재와 결합재를 배합해 포장하는 경우 공극이 상대적으로 많아 배수가 빠르고 골재로만 차량 하중을 받음으로서 포장 지지력이 높은 포장기술입니다.

 

넷째, 자원 신·재생 포장은 미래 자원고갈 대비 태양 등 자연에너지를 신재생하고, 폐아스콘 등 건설폐기물을 재활용하는 방식으로 현재 상용 중인 '폐아스콘 재활용'과 기술개발 단계인 '태양열 패널 포장'이 있습니다. 태양열 패널 포장은 태양열을 전기로 전환하는 포장기술입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안전총괄실-도로관리과
  • 문의 02-2133-8185
  • 작성일 2019-03-1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