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폭염종합지원실 가동

수정일2016-07-15

 

7월 8일(금) 16시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서울, 대전 등 폭염특보가 발령함에 따라 신청사 지하 3층에 ‘폭염종합지원상황실’을 가동, 25개 자치구 및 유관기관과의 협업 하에 시민 안전보호활동을 강화한다.

 

시는 17,795명의 ‘재난도우미’와 폭염 맞춤형 특수 구급차량인 149대 ‘폭염 순회 구급대’를 중심으로 노숙인, 홀몸어르신 등 폭염 취약계층을 최우선적으로 보호하고,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낮시간대를 중심으로 순찰 및 보호활동을 강화한다. 3,200여 개소의 ‘무더위쉼터’도 지정·운영한다.

 

폭염종합지원상황실은 ▴상황총괄반 ▴시설복구반 ▴에너지복구반 ▴교통대책반 ▴의료·방역반 ▴구조구급반 ▴재난홍보반 등 총 13개 반 32명으로 구성된다.

 

시는 폭염특보 발령 시 신속대응을 위한 ‘폭염정보 서비스 전달체계’도 운영한다. 기상청이 폭염특보 상황을 즉시 시·구의 재난관리부서에 알리면→시·구 재난관리부서에서 재난도우미에게 신속하게 문자 메시지로 전달해 보호활동을 실시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시민 안내·홍보에는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적극 활용한다. 폭염 상황에 따라 폭염특보 상황발령, 시민행동요령 등을 SNS에 실시간으로 게시해 시민들에게 빠르게 확산시킬 계획이다.

 

또 시민들이 서울시 대표 트위터 계정인 ‘seoulmania’로 폭염 피해자 신고 또는 구조 요청을 하면 119 구급대가 출동해 응급의료 지원한다.

 

시민들도 기상상황을 수시로 확인하면서, 옥외활동을 자제하고 무더위 건강관리에 특별히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안전총괄본부 상황대응과
  • 문의 2133-8520
  • 작성일 2016-07-0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