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야영장 안전관리기준 강화

수정일2015-04-14

 

서울시가 인천 강화도 캠핑장 화재사고와 관련해 야영장 안전관리 실태 확인 및 대책마련에 나섰다.

 

시는 야영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①야영장 등록 유예기간 전 조기등록 추진 ②합동 안전점검 강화 ③관리주체 일원화 등「야영장안전관리대책」을 마련, 특히 야외활동이 많은 봄철을 맞아 야영장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우선 서울시엔 현재 총 14곳의 야영장이 운영되고 있는데, 이중 공공운영은 12곳, 민간운영은 2곳으로 확인됐다. 위치별로는 서울시엔 11곳, 시외 3곳(횡성·포천·과천)이며, 이중 숙박이 가능한 야영장은 12곳이다.

 

* 서울시 야영장 현황

<민간운영시설> : 북한산둘레캠핑장, 캠핑인더시티(쉐라톤워커힐) * 글램핑장

<시외조성시설> : 폐교활용(횡성별빛마을·포천자연마을), 서울대공원

<숙박불가시설> : 어린이대공원, 캠핑인더시티

<여름운영시설> : 뚝섬·여의도·잠원·잠실 등 한강변 조성 캠핑장

 

현재 운영 중인 야영장은 관광진흥법상 규정한 등록기준을 충족한 후관할 자치구에 등록해야 하나, 유예기간이 오는 5월 31일까지로 아직 등록이 안 된 상태. 이에 시는 공공에서 운영하는 12곳은 4월까지등록을 완료하고, 민간에서 운영하는 2곳도 조기등록 및 안전시설을 강화토록 권고할 계획이다.

 

이와는 별도로 시는 현행법상 등록 기준보다 강화된 기준을 적용해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한다.

 

강화된 등록기준은 ▴텐트별 1개씩 소화기 비치(서울시 야영장 14개소 중 10개소 1개씩 비치 운영 중)▴천막 설치시 동간 떨어진 거리는 3미터 이상 확보 ▴텐트별 전기사용량을 1kW이하로 제한하고 초과 시 자동차단 시설 설치 ▴장기적으로 서울시 운영시설 중텐트 대여시설의 경우 방염텐트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

 

또, 현재의 '부서별 안전점검'을 '관련부서 합동점검'으로 강화하고,공공운영 야영장은 설치 주관부서가 지속적인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공원녹지사업소, 시설관리공단, 한강사업본부, 구청, 민간 등 분산 운영됐던 관리감독 주체를앞으로는 서울시 문화체육관광본부(관광정책과)로 일원화해 통합 관리한다.

 

아울러 시는 야영장의 근본적인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앞으로 신설되는 야영장에 대해선 도시안전본부(안전총괄과)에 안전관리계획을 사전 제출토록하고, 미흡한 사항에 대해선 개선을 요구할 계획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안전본부 안전총괄과
  • 문의 2133-8046
  • 작성일 2015-04-1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