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400명의 차도모니터링단' 도로함몰 찾아낸다

수정일2015-09-04

 

서울시가 도로 위 포트홀이나 도로함몰의 신속한 발견을 위해 구성한 '차도모니터링단'이 200명에서 400명으로 늘어난다.

 

도로함몰은 신속한 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해 시는 매일 도로 구석구석을 누비는 택시를 활용해 올해 5월 200명의 차도모니터링단을 구성했으며, 이들은 현재까지 총 3,215건을 신고한바 있다.

 

이들은 모두 자원봉사자들로 구성됐으며, 이번에 추가된 200명을 포함, 총 400명의 차도모니터링단이 11월부터 활동에 나선다.

 

차도모니터링단은 개인택시운전자들로 운전 중 도로의 이상 징후 발견시 택시 내 설치된 카드결제기의 버튼을 누르면 신고가 완료, 카드결제기에 내장된 위치정보 추적기능(GPS)으로 도로파손 위치가 자동 전송되는 시스템이다.

 

택시 내 카드결제기

 

신고된 도로파손 위치정보는 한국스마트카드사의 택시정보시스템에 자동 전송되어 파손 위치, 신고・접수・보수일시 등을 웹 지도에서도 쉽게 확인이 가능하다.

 

시는 택시뿐만 아니라 내년부터는 서울시내 버스까지 확대해 '택시·버스 통합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안전실 도로관리과
  • 문의 2133-8172
  • 작성일 2014-11-0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