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버려지는 하수 이용 '소수력 발전소' 4곳 설치

수정일2014-07-22

 

서울시가 버려지는 하수처리수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소수력 발전소를 서남물재생센터 등 4곳에 설치한다.

 

상수도관 낙차를 이용해 소수력 발전기를 설치한 적은 있지만 버려지는 하수를 이용해 설치하는 것은 처음이다.

 

4곳에 설치되는 460kW(30~80kW급 9대) 초소형 소수력 발전기를 통해 연간 생산되는 전기는 1,905MWh. 이는 530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기 생산량이며, 연간 3억6천만원의 석유사용 대체효과 및 온실가스 860TCO2를 줄일 수 있다.

 

서울시는 오는 25일(금) 서남물재생센터에 소수력 발전기를 첫 설치 할 예정이며, 10월 중 완료하고, 나머지 중랑·난지·탄천 3개 물재생센터에도 올 연말까지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m 미만 저낙차에서 유속과 유량 이용하는 '저낙차 흐름식 발전기'

물재생센터에 설치되는 소수력 발전기 원리는 2m미만 저낙차에서 유속과 유량을 이용, 수차를 회전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저낙차 흐름식 발전기’ 방식이다.

 

통상 낙차가 2m이상 되어야 발전이 가능하다는 기존 발전조건의 한계성을 뛰어넘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

 

기존 상수도관에 설치한 소수력 발전기도 높은 고도차를 활용했다.

 

서울시는 기존 검증된 발전조건은 아니지만 유량이 일정한 저낙차에서는 전기 생산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지난 1년간 난지 물재생센터에 시범 설치해 50%이상 발전효율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러한 저낙차 흐름식 발전기는 아직 국내에는 보급단계로, 이번 물재생센터에서 성공적으로 운영된다면 타 지자체 물재생센터 및 국내외 유사 입지조건의 장소에서도 적극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신성장 동력사업으로 민간 개발보급이 확대되면 일자리 창출 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뿐 아니라 서울시 물재생센터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소수력 발전시설 홍보・교육의 장으로도 활용돼, 물재생센터에 대한 이미지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조성되는 소수력 발전소는 시가 물재생센터 공간을 임대하고, 사업자가 발전기 시설을 설치하고 운영해 전기를 생산·판매하는 민간투자 방식으로 운영한다.

 

사업기간은 최초 전기 판매개시일 부터이며, 1차는 10년, 연장 10년, 총 20년간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올해 1~3월 소수력 발전기 사업자를 모집해 선정했다.

 

한편, 서울시 소수력 발전소는 박원순 시장이 지난 2012년 일본 가와이 정수장을 방문한 이후 ‘원전하나줄이기’ 사업의 하나로 적극 도입 검토된 친환경에너지 발전 시설이다.

 

그동안 낙차는 크지 않으나 유량이 풍부한 서울지형에 맞는 소수력 발전시설 기술 개발을 추진해 지난 2월 노량진배수지에 300kW 발전용량의 소수력 발전소를 첫 설치, 월 평균 11만5천kWh 전기를 생산, 2천3백여만 원의 수익을 내고 있다.

 

또, 영등포아리수정수센터에도 설치를 위해 국비지원을 신청한 상태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안전실 물재생시설과
  • 문의 2133-3843
  • 작성일 2014-07-2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