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버려지는 바이오가스로 도시가스 생산

수정일2014-03-21

 

서울시가 신재생에너지인 바이오가스를 이용해 도시가스를 생산한다. 이는 전국 최초·최대 규모이며, 일반가정 약 7천세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예스코와 지난 3.6(목)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예스코는 사업비 78억원을 전액 투자해 올해 10월까지 도시가스 제조시설 설치를 완료한다. 도시가스 제조시설은 성동구에 위치한 ㈜예스코 사업부지에 설치한다.

 

시는 중랑물재생센터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 2만6000㎥/일을 ㈜예스코에 공급·판매하고, ㈜예스코는 이를 정제하여 매년 528만㎥의 도시가스를 생산한다. 이 사업을 통해 연간 약 15억 이상의 수익도 발생할 전망이다. 이로 인해 연간 석유환산 5,000톤의 화석연료 수입대체 효과와 CO2 12,000톤의 온실가스 저감효과를 보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은 그 동안 마땅한 활용처가 없어 버려지던 잉여 바이오가스를 도시가스로 생산해 일반가정에 공급함으로써 신재생에너지 활용 극대화 모델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지금까지 화석연료인 LNG를 사용해 도시가스를 제조하던 방식에서 물재생센터 하수처리 과정에서 부산물로 발생하는 잉여 바이오가스를 사용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로써 신재생에너지 활용 활성화 및 에너지 자급율 20% 달성을 목표로 하는 원전하나줄이기 사업 추진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되었다.

 

시는 '09년 3월 바이오가스가 도시가스로 편입된 이후 바이오가스를 도시가스로 공급할 수 있는 품질기준이 '12년 2월 개정됨에 따라 ㈜예스코와 함께 추진하게 됐다며, 이미 독일 등 선진국에선 시행 중인 발전 전망이 큰 사업으로 정부의 에너지 기술개발 6개 품목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예스코는 유럽에서 성능이 입증된 독일 EVONIK(에보닉)사의 멤브레인을 적용한 바이오가스 정제설비를 국내 최초로 독자개발해 고효율, 저비용의 우수한 성능을 확보함은 물론, 이번 사업을 통해 바이오가스 정제기술을 발전시켜 중국과 동남아시아 등 해외시장으로의 사업 확대를 꾀할 수 있게 되었다. *

 

바이오가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안전실 물재생시설과
  • 문의 2133-3835
  • 작성일 2014-03-2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