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3세 이하 어린이 가정에서 뜨거운 물 조심하세요

수정일2013-11-28

 

화상환자는 12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특히 3세 이하 어린이가 뜨거운 물에 부상을 입는 경우가 많으므로 12월을 앞두고 어린 아이를 둔 가정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서울시 소난재난본부가 내놓은 2012년 서울시 119구급대가 이송한 화상환자 845명의 원인별, 연령별, 부상부위별 등 분석 자료에 따르면, 12월에 117명(13.8%)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은 6월 80명(9.5%), 2월 79명(9.3%) 순이었으며, 성별로는 남자가 440명(52.1%)으로 여자 405명(47.9%)보다 다소 많았습니다.

 

장소별로는 가정에서 548명(64.9%)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다음은 식당 101명(12.0%), 작업장 33명(3.9%), 목욕탕 32명 (3.8%) 기타 순이었습니다.

 

원인별로는 뜨거운 물(국물, 커피)이 476명(56.3%)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은 화재 186명(22.0%), 식용유 46명(5.4%), 가스불(부탄가스) 28명(3.3%), 난로와 전기장판 18명(2.1%), 정수기 8명 (0.9%) 기타 순이었고,  연령별로는 9세 이하가 199명(23.6%)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은 50대 137명(16.2%), 20대 119명(14.1%), 30대 112명(13.3%), 40대 109명(12.9%) 순이었습니다.

 

주목할 점은 9세 이하 199명 중, 3세 이하가 150명을 차지했으며 원인별로는 뜨거운 물(국물, 커피)이 128명(85.3%)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은 정수기 온수 7명, 밥솥, 다리미 5명, 기타 10명 순이었습니다. 또한 140명(93.3%)이 가정에서 일어난 화상이었습니다.

 

사고부위별 현황을 보면 845명의 환자가 1,184 부위에 화상을 입어 환자 일인당 1.4부위에 화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사고가 많은 신체부위 순위는 얼굴 198(16.7%), 손 171(14.4%), 팔 134(11.3%), 허벅지 128(10.8%), 다리 121(10.2%), 가슴(복부) 111(9.4%) 순이었습니다.

 

3세 이하 어린이들이 가정에서 뜨거운 물에 화상을 입는 사례가 많은 만큼, 보호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가정에서 화상사고가 발생하면, 119가 도착할 때까지 얼음찜질이나 차가운 물로 씻겨 주는 것이 좋습니다. *

 

첨부파일 : 2012년 서울시 119구급대가 이송한 화상환자 현황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소방재난본부 예방과
  • 문의 02-3706-1543
  • 작성일 2013-11-2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