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마곡지구에 '오수-빗물 완전분류 하수관' 최초 도입

수정일2013-11-11

 

오수관은 물재생센터, 우수관은 한강으로 방류하는 하수관 시스템 구축
우천 시에도 오수 하천방류 안돼 악취발생 줄고 하천수질 개선
마곡지구, 대규모 생활단지 조성 중, 인근 물재생센터 있어 최적의 입지조건

 

서울시가 강서구 마곡지구에 대규모로 새롭게 들어서는 생활단지의 하수관리 시스템을 조성하는 데 있어 오수와 빗물을 완전 분류하는 방식을 서울시 최초로 도입한다.

 

'완전분류식 하수관로'는 오수관과 우수관(빗물관)을 완전히 나눠서 오수관은 물재생센터로 연결하고, 우수관은 유수지를 통해 한강으로 방류하게 되는 시스템이다.

 

이렇게 되면 오수가 물재생센터로 바로 보내지고 비가 많이 와도 오수가 섞인 빗물이 하천으로 직접 방류되는 일이 없어 하수 악취문제가 발생하지 않고, 하천수질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서울시내 10,487.1㎞에 달하는 하수관은 대부분 오수와 빗물이 섞여서 합류관을 거쳐 4곳의 물재생센터로 집결되는 형태다. 이들 하수관의 오수와 빗물은 비가 많이 오면 처리장으로 유입되지 못하고 주로 하천가에 설치된 토실을 통해 하천으로 직접 방류돼 악취가 발생하고 오수가 흘러들어 수질오염을 악화시키는 고질적인 문제가 있었다.

 

서울시 하수관 중 15%는 분류식이긴 하지만 이마저도 하류부에서 서로 합류되는 불완전분류식 구조로 되어있어 결국은 오수와 빗물이 합쳐지는 구조다.

 

박원순 시장도 비가 오면 오수와 빗물이 섞여 하천으로 흘러가 하천을 오염시키고 있다며, 문제해결을 위한 검토를 요청한 바 있으며 그 동안 다양한 논의를 해왔다.

 

이에 시는 현재 생활단지가 조성단계에 있고, 인근 서남물재생센터가 있는 입지조건을 활용해 마곡지구에 '완전분류식 하수관로'를 구축했다.

 

‘완전분류식 하수관로’는 오수를 합류관을 통하지 않고 바로 물재생센터로 보내기 때문에 물재생센터와 가까이 있어야 구축이 용이하다.

 

서울시는 당초 마곡지구 개발단계에서 '불완전분류식 하수관 체계'를 구축하려고 했지만 SH공사와의 협의 끝에 계획을 변경해 현재 공사 중에 있으며 내년 6월까지 완료한다고 밝혔다.

 

당초 계획은 마곡지구 내 오수를 마곡지구 외 합류관과 합류시켜 서남물재생센터로 유입‧처리하는 불완전분류식 하수관이었는데 바뀐 계획은 마곡지구 내 오수관은 서남물재생센터에 직접 연결하고 마곡지구 외의 우수는 마곡유수지를 통해 한강으로 방류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완전분류식 하수관로'는 환경부에서 입법 추진 중인 디스포저(주방용 오물분쇄기) 사용기준(안) 기본요건을 충족하기 때문에 향후 12,030가구 33,683여 명의 마곡지구 입주민들은 디스포저 사용을 통해 음식물쓰레기를 바로 분쇄‧배출해 가정 내 위생환경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시는 밝혔다.

 

더불어, 디스포저를 이용하면 음식물쓰레기는 별도의 운반경로 없이 서남물재생센터에서 수집해 소화가스를 생산하게 돼 음식물쓰레기를 효과적으로 자원화 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또한, 지난 9월 28일 시행한 정책아이디어 마켓 시민제안에서 한 시민이 서남물재생센터에 인접한 마곡지구의 특성을 살려 완전분류식화를 통해 디스포저(주방용 음식물쓰레기분쇄기) 사용을 허용해 음식물쓰레기 분리배출 불편을 해소하자는 제안도 있었다.

 

우수관을 통해 빗물을 따로 모아 한강으로 방류하게 되면 도시지역의 먼지나 바닥의 오염물질, 쓰레기 등이 빗물에 쓸려 배출되게 되는데 이를 방지하기 위해 마곡지구 내 우수관 말단부에 거름망으로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비점오염물질 제거장치 10개소도 내년 6월말까지 설치완료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서울시는 마곡지구와 같이 물재생센터와 가까운 위치적 이점을 가진 불완전분류식지역에 대해 완전분류식지역으로 전환이 가능한지에 대해 현재 용역중인「2030 하수도정비기본계획」을 통해 검토할 예정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안전실 물재생계획과
  • 문의 2133-3786
  • 작성일 2013-11-1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