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박원순 시장, 수중점검선 타고 동작대교 점검

수정일2013-11-07

 

박원순 시장이 지난 3월 해빙기를 맞아 양화대교 상부구조물의 상태를 직접 점검한데 이어, 이번엔 수중구조물 점검을 위해 4일 동작대교 안전점검에 나섰습니다.  

 

특히 이번 점검은 최근 건설현장 안전사고 발생으로 도로시설물 안전관리에 대한 중요성과 경각심을 고취시키고자 박원순 시장이 직접 나선 것입니다.  박원순 시장은 4일오후 2시부터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자체개발한 수중점검선을 이용해 물속의 구조물이 안전한지 꼼꼼히 살펴보고, 시민의 안전을 위해 어려운 여건에서도 고생하는 직원들을 격려했습니다. 

 

서울시는 한강 및 지천 32개 교량 중 물속에 잠겨있는 교각기초 총 1,121개를 관리하고 있으며, 특히 수중구조물은 육안점검이 어려워 안전관리에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한 곳입니다.

 

물속의 한강다리 점검은 과거엔 해군 수난구조대에 의한 정기점검과 한국 토목학회 등 전문기관에 의뢰해 실시되었으며, 잠수부의 숙련도 및 성실도에 따라 점검의 신뢰성, 정밀성이 좌우되거나 시설물 관리자와 잠부수간의 의사소통이 어려워 한계가 있었습니다

 

이에 서울시는 1999년 11월 수중점검 장비를 자체개발해 '03년에 1호기, '09년에 2호기, '11년에 3호기 총3대의 수중점검선을 자체제작 했으며 이중 2대가 현재 운항 중입니다.   

점검선은 물 위에서 수중의 카메라를 상하․전후․좌우로 이동하면서 구조물의 상태를 점검하며 동시 녹화도 가능하며, 모든 부재를 스테인리스 스틸로 제작해 선체의 부식을 방지하고, 장비가 장기간 안정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형태입니다.

 

서울시는 수중점검 결과 수중구조물에 결함이 발생하면 정밀안전진단과 함께 적절한 보수‧보강 공사를 시행해 대형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등 수중구조물을 포함한 한강교량 시설물 전체를 안전하게 관리해 오고 있습니다. 

 

박원순 시장은 안전은 시민의 기본권이며 시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꼼꼼히 시민안전을 챙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

 

첨부자료 : 점검 일정 및 교량 단면도

 

점검동선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안전실 도로시설과
  • 문의 02-2133-1684
  • 작성일 2013-11-0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