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분뇨수집차량에 '전자식계량시스템' 도입

수정일2015-09-04

 

분뇨 수거량을 정확히 측정할 수 있어 정화조 청소요금 분쟁 근절
쉽게 인식하고 신뢰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 표시창, 전자동 작동법, 안전성 고려 등

 

서울시는 정화조 수거량의 정확한 측정과 청결에 대한 시민 신뢰도를 향상시키고자 전국 최초로 분뇨 수거량을 전자식으로 정확히 계측하는 '전자식 계량시스템'을 개발하여 분뇨수집 운반차량에 도입한다고 밝혔다.

 

교체후 1

 

서울시내에는 약 60만개의 정화조가 있으며, 51개 분뇨수집 운반업체에 368대의 차량이 투입되어 하루에 총 2천여개의 정화조를 청소하고 있다. 시는 전자식 계량시스템을 올해 10월부터 12월까지 업체별로 1대씩 설치해 시범 운영토록 할 예정이며, 내년부터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그동안 각 건물의 정화조 수거량 측정이 육안으로만 이뤄지고 있어 시민들의 민원이 제기되었다.

 

기존 청소요금은 분뇨수집운반차량 후면의 액면계를 이용해 계량된 양에 따라 부과했는데 액면계의 눈금 단위가 0.5~1.0㎥(500~1,000리터)로서 소량 수거시 한계가 있었다.

 

또, 액면계에 휴지나 고형물이 부착되는 경우와 경사진 도로에선 정확한 계량이 곤란한 실정이었다.

 

이런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시는 '09년 9월부터 산학공동연구로 버튼만 누르면 정화조의 수거량이 정확하게 측정되는 '전자식 계량시스템'을 개발해 '12년 8월부터 강남구 분뇨수집 운반차량 4대에 설치해 시범운영 했다.

 

시스템 개발을 위해 시는 ‘09년 9월부터 서울연구원, 광운대학교, 경인계측시스템(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소재)의 산학연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하였으며,

 

‘12년 8월부터 1년 동안 시범운영을 통해 야간에도 작업이 가능하도록 제어시스템을 보완하고, 경사에 따른 계측오차 개선을 위해 계측지점을 탱크중앙으로 이동하고 각도센서를 보정하는 등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보완했다.

 

시범운영결과 수거량 계측량 오차가 ±2% 이내로 신뢰성이 매우 높고, 정확성 및 편의성에 대해 시민과 분뇨수집운반 업체의 반응이 좋아 시는 우선 전체차량의 설치에 앞서 올해 업체별로 1대씩을 설치하여 시범운영 후 문제점이 도출되면 보완하여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12.12.12 한국기계전기전자 시험연구원의 오차 시험결과 계측량 오차는 1.3%~1.8%를 나타냈으며, 정화조 계량기는 최대 허용오차를 규정하고 있는 기술표준원고시에 포함되어 있지 않다.

※ 수도계량기 최대 허용오차(기술표준원고시 제2006-514호)

- 최대유량 100㎥/h 미만 : ±2.0%~±5.0%

 

이번에 새롭게 개발한 '전자식 계량시스템'은 ▴쉽게 인식하고 신뢰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표시창) 형식 ▴시작·종료 버튼만 누르면 계량부터 영수증 출력까지 한 번에 이뤄지는 손쉬운 전자동 조작법 ▴어둡기·밝기 등에 상관없는 시인성 확보 ▴혹서기·혹한기에도 고장이 없도록 안전성 고려 등의 특징을 갖는다.

 

교체후 3

 

시는 서울시내 모든 분뇨수집 운반차량에 시스템을 부착할 경우 정화조의 청소량 및 수수료에 대한 분쟁이 없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안전실 물재생시설과
  • 문의 2133-3847
  • 작성일 2013-10-1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