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10월의 태풍 '피토' 대비 선제적 대응

수정일2013-10-07

 

서울시는 이례적인 10월의 태풍 '피토'의 북상에 대비해 재난취약 시설물 사전점검 등 선제적 대응체제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그동안 태풍은 주로 8월~9월에 발생했는데 이번 태풍 '피토'가 한반도에 영향을 줄 경우 지난 1998년 태풍 '제브' 이후 15년 만에 등장한 10월의 태풍인 셈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9월 30일 21시에 발생한 태풍「피토(FITOW)」는 10월 2일(중심기압 985hPa, 최대풍속 27m/s, 중형태풍)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1,080km 해상에서 매시 12km의 속도로 북서진 하고 있다.

 

10월 5일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18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하여, 6일부터 전국적으로 태풍의 직․간접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매우 강한 바람(최대풍속 43m/s)을 동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시는 태풍의 이동진로가 유동적이긴 하지만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6~7일 수도권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선제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사전 대비에 들어갔다.

 

<태풍 대비 재해취약 지역 등 주요시설 사전 점검 실시>

태풍 북상에 따라 시는 저지대 상습침수지역 및 급경사지, 노후 축대, 옹벽, 공사장 가시설, 타워 크레인 등 재해취약 지역에 대해 자치구 및 재난부서에 사전 점검을 실시하도록 2일 긴급지시 하였고, 주민홍보 및 사전 대피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였다.

 

재난관련 기관 및 부서에선 10월 2일~6일까지 호우태풍 취약시설물에 대해 일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부서별 재난임무 숙지, 비상연락체계 가동 점검, 시설물 담당자 정위치 근무, 재난발생시 상황보고 철저 등 주요 사전 조치사항을 중점 점검한다.

특히 가을철 태풍은 폭우보다 강풍으로 인한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강풍피해에 대비하여 간판, 가로수 등의 고정여부를 확인하고, 가로수 전도 등에 대비하여 복구 장비 긴급동원 및 전기, 가스, 통신, 상수도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하기 위한 협력체계도 재점검할 계획이다.

 

아울러 4일(금) 오후 16시에는 서울시, 25개 자치구가 함께 모여 태풍 북상에 대비한 긴급회의를 개최하여, 주말까지 분야별 호우 및 강풍대비 사전 조치계획을 재차 확인할 예정이다.

 

<태풍 영향권 들면 전 행정력 동원해 비상근무, 시민참여 당부>

시는 6~7일경 서울지역이 태풍 영향권에 들어갈 것에 대비해 향후 기상상황에 따라 주말부터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 행정력을 최대한 동원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태풍이 동반한 폭우에 대비하여 하천이나 계곡 출입을 자제하고, 저지대 침수취약가구 등에서는 사전에 물막이판을 현장에 설치하는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민들 스스로 안전대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태풍내습에 따른 강풍피해에 대비해 간판 및 노후건축물 지붕, 창문 등의 고정상태 등 안전여부를 수시로 확인하고, 피해가 우려되면 각 자치구 및 119로 신속하게 신고해야 한다.

 

특히 유리창에 테이프를 X자로 붙이거나, 젖은 신문지를 붙일 경우 큰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테이프를 붙일 경우엔 유리가 창틀에 고정되도록 해 유리가 흔들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안전실 하천관리과
  • 문의 2133-3865
  • 작성일 2013-10-0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