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지역맞춤형 안전마을 25곳 추가 지정

수정일2013-08-13

 

서울시, 하반기 '지역맞춤형 안전마을' 25곳 추가 지정
주민스스로 안전문제를 해결하는 주민주도형 안전마을
8월 23일까지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에서 인터넷 접수

 

서울시는 수해예방, 안심귀가, 성폭력 예방 등 지역의 안전문제를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해결방안을 고민하고 실천해 가는 '지역맞춤형 안전마을' 사업을 지난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25개소를 추가 공모한다고 밝혔다.

 

'지역맞춤형' 안전마을은 마을주민 스스로가 각 마을이 처한 상황을 고려해 재난, 범죄를 포함한 생활안전의 문제점을 찾아 해결하는 사업으로 서울시에서 올해 최초로 시행하는 사업이다. 올 상반기엔 23개 마을을 지원했으며, 하반기엔 25개 마을을 추가로 선정해 1억5천7백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마을의 안전에 관심이 있으면서 서울에 거주하는 주민 3인 이상의 주민모임이나 마을공동체.지역단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오는 23일까지 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www.seoulmaeul.org)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9월 중순까지 마을활동가 및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지역특성, 사업계획의 창의성, 안전개선효과, 주민참여 및 역량 등을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평가해 대상지역을 선정하게 되며, 선정지역에는 최대 1,000만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마을의 안전.위험요소를 찾아 주민이 직접 지도에 표시하는 안전지도 시범제작>

이번 하반기에 선정될 25곳에는 주민공동 관심사인 '안전'이라는 주제로 주민들이 직접 마을의 안전.위험요소를 함께 찾아 공유하는 커뮤니티 매핑(community mapping) 방식의 「마을 안전지도」제작도 진행된다.

 

주민들이 직접 마을 곳곳을 살피면서 CCTV, 대피소, 아동안전지킴이집, 안심통학로 등의 안전요소와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곳, 상습침수지역, 노후옹벽 등의 위험요소를 찾아 지도에 표시하고, 이렇게 제작된 '안전지도'는 마을의 안전대책을 수립하는 데 활용하게 된다.

 

특히 지도 제작의 모든 과정이 주민 주도하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참여주민들이 이웃과 자기가 사는 지역을 더 이해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에서는 이렇게 쌓이는 안전지도 제작기법과 활용방안, 제작사례 등을 시 홈페이지도도 공개하여 내년부터는 안전에 관심 있는 주민, 학교, 단체에서 손쉽게 ‘마을 안전지도’를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에 23개 마을 선정해 8천3백만원 지원》

서울시는 지난 상반기에 종로구 사직동, 성북구 석관동, 관악구 신사동 등 23개 마을을 선정해 8천3백만원을 지원한 바 있으며, 이들 지역에서는 생활안전거버넌스 등 지역의 안전공동체를 중심으로 수해예방, 취약지역 순찰, 초등학생 통학로 안심귀가, 학교폭력 및 성폭력 예방활동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안전실 도시안전과
  • 문의 2133-8024
  • 작성일 2013-08-1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