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하수관로 수위 1분단위 실시간 측정

수정일2015-09-04

서울시가 저지대 등 침수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하수관로에 수위계 91개를 설치해 수위를 1분마다 측정,
장마철 집중호우 등으로 하수도 넘침이 예상될 경우 사전에 해당지역 주민과 공무원에게
즉시 상황을 전파해 신속한 대응에 나서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하수관로 수위 모니터링 시스템’을 12개 자치구 43개소에 구축한 데 이어,

올해 6월말까지 전 자치구에 48개소를 추가로 구축해 올 여름 총 91개 하수관로 수위정보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수관 수위

 

 

시는 작년에 첫 설치한 ‘하수관로 수위 모니터링 시스템’이 실질적인 효과를 보임에 따라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했다.

  • 서울시에서 관리하고 있는 하수관거 총연장 1만487km 중 저지대 등 침수취약지역으로 하수 수위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지역을 위주로 설치됐다.
  •  하수관로 맨홀에 수위계를 설치해 수위를 1분 간격으로 자동 측정해 서울시 통합안전상황실과 25개 자치구 재난안전대책본부로 전송된다.

 

  • 기존엔 지하시설물인 하수관로 특성상 육안확인이 어려워 집중호우 시 수위가 급격히 상승해 발생하는 문제점을 사전에 예측하기 어려웠다면, 이제는 하수관로의 현재 수위가 얼마나 되는지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활용예] 

 ‘12년 8월 관악구 하수관로 수위가 평소보다 2배 이상 상승한 것을 이 시스템으로 확인한 뒤 곧바로 토사를 제거해 침수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하수관로 80~90% 넘어 침수위험상황 판단시 지역주민 문자 등 즉시 전파

이때 수위비율이 80~90%를 넘어 침수위험상황이라고 판단되면 자치구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해당지역 주민들에게 문자, 안내방송 등으로 즉시 상황을 전파해 신속히 대응하게 된다.

 

  • 이를 위해 25개 자치구는 지역주민, 빗물받이관리자, 물막이판설치대상자, 돌봄 공무원 등 1만6,826명에 대한 비상연락망을 구축했다.

 

  • 또한 하수도 수위가 관로높이의 60%이상 찰 때부터 해당지역 담당 공무원들에게 자동으로 문자가 발송되도록 시스템을 구축, 하수관로 수위 변동 시 현장에 출동해 사전에 수해예방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평소 수위측정 자료와 비교해 하수관로의 수위가 강우가 없었음에도 평상시 수위보다 높은 수위를 보일 경우 하수관로 내부를 점검해 하수관로에 유입된 토사, 퇴적물 등을 미리 제거해 침수 피해를 예방하도록 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하수관로 수위 모니터링 시스템의 정상작동 여부를 실시간 확인해 장애발생 즉시 조치하기 위해서 자치구 100명(구별 4명), 서울시 물재생계획과 15명을 시스템 모니터링 전담자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하수관로 수위 정보는 시민들도 직접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서울시 홈페이지 → 물관리사업 → 하수수위현황(http://news.seoul.go.kr/env/archives/17594)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

여기에선 수위계 설치위치, 하수관로 높이, 현재수위, 수위비율(%)을 확인할 수 있다.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안전실 물재생계획과
  • 문의 2133-3811
  • 작성일 2013-07-2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