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청운중학교 옥상에 신개념 빗물관리 '그린 블루루프' 첫 도입

수정일2015-09-04

 
서울시, 청운중학교 옥상에 '녹화+빗물저류조' 시범 도입
광화문 일대 침수 저감대책 일환의 신개념 빗물관리 'Green+Blue Roof'

 

서울시가 지난 4월 옥상을 빗물저류조로 활용하는 개념의 ‘Blue roof’를 서울시청 서소문청사에 처음으로 도입한데 이어, 이번에는 옥상녹화와 빗물저류조의 기능을 결합한 ‘Green+Blue Roof’를 광화문 주변에 위치한 종로구 청운중학교에 처음으로 시범 설치한다.
 

그린 블루루프

 

285.5㎡ 상부엔 꽃, 나무 등으로 녹화해 열섬현상 완화 등 미기후 개선 효과

도입규모는 옥상 285.5㎡로서, 상부에는 이 규모만큼의 녹지공간을 만들고, 하부 10cm 아래에는 빗물 저류를 위한 물받이를 두게 된다.

이는 광화문 일대 침수저감을 위해 서울시가 제안한 것으로 이를 학교 측이 적극 협조해 추진, 서울시와 교육계의 협력을 통해 도입하게 된 빗물관리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서울대 공학연구소 권경호 박사는 신개념 지붕저류인‘Green+Blue Roof’가 도입되면, 시간당 95mm(서울시 방재성능 기준) 비가 올 경우 옥상부지에 내린 빗물이 유출되는 것을 대부분 막을 수 있게 된다고 전망했다.

 

즉, 이렇게 되면 비가 내리는 즉시 하수관거로 흘러들어갔던 기존과 달리, 빗물이 물받이에 머물렀다가 일정 시차를 둬서 흘러가기 때문에 하수관거에 일시에 물이 불어남으로 인해 발생하는 침수피해나 하수관거 물 역류 등의 부담을 일정 부분 덜게 된다. 

 

기존 옥상녹화시설이 오랜 비에 흙이 포화되면 침수저감 효과가 거의 없는 것과 달리, 하부에 빗물저류공간이 조성되어 있어 소량의 빗물을 서서히 배출해 비워두는 방식으로 연속적인 장마에도 대비할 수 있다.

 

또한, 옥상단열 및 증발산에 따른 건물 냉난방, 도시 미기후 개선 효과도 거둘 수 있다.

 
아울러 상부에 조성되는 녹지에 채소를 심고 텃밭을 조성할 경우, 삭막한 도시에서 생산적 여가 활동을 통해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도시농업의 장소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청운중학교

 

서울시 산하 연구기관인 상수도연구원에서 ‘Green+Blue Roof’에 대한 효과분석을 수행할 예정이며, 시와 함께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향후 공공건물 위주로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안전실 물재생계획과
  • 문의 2133-3788
  • 작성일 2013-07-2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