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내 엉킨 공중선 신고는 1588-2498

수정일2013-03-18

서울시내 엉킨 공중선 신고는 1588-2498

앞으로 서울시내 도로변과 주택가에서 거미줄처럼 엉킨 공중선을 발견했을때는 1588-2498로
신고하면 된다.

불량공중선 2
 

총리실이 발표한 공중선 정비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는 '공중선 민원
콜센터'를 설치해 서울시에서 시범 운영 중이다.

콜센터로 민원이 접수되면 정비추진단이 현장확인 후 긴급정비하고 처리결과를 다시 콜센터로 보내
민원인은 결과를 받아볼 수 있다.
 

콜센터는 서울시에서 시범운영된 후 다음달부터 인구 50만 이상의 20개도시로 확대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국무총리 주관 회의에서 지식경제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사업자들이 자율적으로
공중선을 정비하게 하고 그 실적을 총리실이 평가한 후 미흡하면 도로점용료 부과 등 보완책을
마련하도록 했다.

원칙적으로 각종 통신선은 도로법상 점용허가를 얻고 설치해야 하지만 다수의 통신사업자가
관행적으로 허가없이 설치하는 경우가 많아 교통안전을 위협하고 전주 전복사고 등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서울시에는 난립한 공중선에 대한 민원이 1년에 8천여건 이상 된다.

앞으로 엉켜있는 공중선은 1588-2498로 신청하면 된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안전실 보도환경개선과
  • 문의 2133-8123
  • 작성일 2013-03-1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