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해빙기 대비 재난취약시설 점검해 대형사고 예방

수정일2013-02-08

꽁꽁얼었던 도로, 절개지 등 2월 말까지 재난취약시설 집중관리 

 

서울시는 한파,폭설에 이어 본격적인 해빙기를 앞두고 재난취약시설 안전관리 대책에 나선다.

해빙기는 겨울에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이 연약화 돼 재난발생 위험이 높은 축대, 옹벽,

절개지, 중단된 공사장 등 시설물 붕괴사고로 대형사고 발생 우려가 있어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시기이다.

해빙기 안전점검

이번 동절기는 예년에 비해 기온이 낮아 지반동결심도가 깊어지고 해빙기 지반동결과 융해현상이

반복될 시 건축물 및 대형공사장 붕괴 및 축대,옹벽 등의 사고 발생률이 높기 때문에 이를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작년 12월 최저기온 평균이 -7.4℃로 평년(-3.1℃)대비 4℃ 낮고, 올해 1월 최저기온

평균이 -6.7℃로 평년(-6.1℃)대비 0.6℃ 낮았다.

 

 건설공사장, 절개지.낙석, 축대.옹벽 등 전문가 합동점검반 편성해 집중 점검

해빙기 안전점검 2

이에 시는 오는 2월 10일(일)부터 3월말까지를 해빙기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안전관리전담 T/F팀을

구성해 상황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전문가 재난취약시설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2월말까지 집중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과거 재난발생 유사현장, 중소업체 건설공사장, 영세시설물에 대해 집중 점검한다.

또한, 동 단위 마을별 담당자를 지정해 취약시설 예찰 및 이상 징후 발견시 즉시 신고하도록 안전네트워크

를 강화한다. 아울러 안전관리 담당자 사전교육을 실시한다. 건설공사장의 안전관리자, 현장소장, 감리

단장 등의 안전교육을 실시해 불안전 요인을 사전에 예방한다.

 

 최근 8년간 해빙기 안전사고 101건 발생, 이중 절개지, 낙석사고가 가장 많아

서울시도 작년 3월 은평구 응암동 석축 붕괴사고 등이 있었으며, 2011년에는 서울사대부속초등학교

체육관 신축공사장이 붕괴되면서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서울시는“해빙기 재난취약시설 안전점검을 통해 불안전요인을 사전에 예방함으로써 시설물 붕괴 등

대형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없도록 안전관리에 만전을 다하겠다”며,“시민들도 생활권 주변에 위험이

있는지 각별히 관심을 가져주시고 이상 발견시 120 다산콜센터 또는 해당구청으로 신고해 달라고”고

당부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안전실 도시안전과
  • 문의 2133-8041
  • 작성일 2013-02-0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