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17개국 35개 도시 전문가 서울에‘2019 아시아 도시 조명 워크숍’

수정일2019-06-17

□ 서울시와 국제도시조명연맹(이하 LUCI)은 6월 25일부터 28일까지 아시아 지역의 도시조명 관련 정부 관계자와 전문가가 참석하는 ‘2019 아시아 도시조명 워크숍(2019 Asia Urban Lighting Workshop)’을 서울 SKY31 컨벤션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 LUCI(Lighting Urban Community International)는 도시조명정책 및 관련 기술 등을 교류·발전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02년 프랑스 리옹에서 설립한 국제협력체이다.

○ 서울시는 ’07년 LUCI에 가입하여 ’18년부터 아시아 지역 최초 회장도시 역할을 수행중이며, LUCI 아시아 지역 사무소(LROA, LUCI Regional Office for Asia)를 두고 있다.

□ 올해는 한국, 중국, 인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총 17개국 35개 도시에서 약 150여명이 참석하여, 각 도시의 우수한 도시조명 정책 및 사례를 공유하는 소통과 교류의 장을 펼친다.

□ 6월 25일에는 사전 행사로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개최되는 ‘제17회 국제 LED/OLED EXPO 2019’를 참관한다. 26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워크숍 본행사에서는 ‘시민 삶의 질 향상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도시조명’을 주제로 국내・외 저명한 조명 전문가의 강연과 참석도시의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갖는다.

○ 조명 전문가들의 강연으로 우선 26일에 세계 각국의 빛축제를 주제로 한 강연이 진행된다. 장 프랑수아 주라위크 리옹 빛축제 디렉터는 리옹 빛축제(Fête des Lumières), 제이슨 첸 싱가포르 도시개발청 디렉터는 싱가포르 빛축제(I light Singapore), 베넷 청 루이펑 컬처 디렉터는 광저우 빛축제(Guangzhou International Light Festival)를 주제로 각 빛축제의 역사, 특징, 추진성과 등에 대해 발표한다.

○ 28일에는 김영수 서울시 도시빛정책과장이 서울시 조명정책, 김정수 비피아이스튜디오코리아 대표가 야간환경에서의 삶의 질 향상, 류재만 LED산업포럼 회장이 LED산업의 융합, 유펜드라 트리파시 ISA(International Solar Alliance) 국장과 백영호 에코란트 본부장이 태양광 조명을 주제로 발표한다.

○ 또한 부산, 제주, 말레이시아 세베랑 페라이,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 등 주요 참가 도시들이 ▲ 문화와 예술 ▲ 도시환경 개선 ▲ 지속가능한 발전 등 다양한 측면에서 각 도시의 조명 우수사례를 발표한다.

□ 기타 프로그램으로는 26일 저녁에 2019년부터 상시 야간관람을 시작한 창경궁을 포함하여 서울로 7017, 남산 팔각정을 대상으로 한 서울 야간경관 투어가 진행된다. 27일에는 ‘아시아의 빛축제’를 주제로 한 참가 도시간의 토론과 현대사회의 떠오르는 문제점 중 하나인 빛공해 등에 대한 전시가 이루어지고 있는 조명박물관 견학이 진행된다.

□ 본 행사 기간 중 26일과 28일은 공개 워크숍으로 진행되어 도시조명 분야에 관심 있는 개인 및 단체는 사전신청을 통해서 참관할 수 있다.

○ 워크숍 참관 신청은 등록 URL(http://naver.me/GZq3uSBb) 또는 홍보 포스터의 QR 코드 스캔으로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워크숍 운영 사무국(070-8633-8580)으로 문의하면 된다.

□ 권기욱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도시조명은 어둠을 밝혀주는 기존의 역할을 넘어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는 매개체가 되어가고 있다”라며 “이번 워크숍은 아시아 도시들 간의 네트워크 확장과 이를 토대로 한 아시아 지역 도시조명 공동발전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계획국 - 도시빛정책과
  • 문의 02-2133-1938
  • 작성일 2019-06-1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