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창동차량기지 이전 본격화합니다

수정일2018-11-08

서울시가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의 핵심 지역 중 하나인창동차량기지 이전을 본격화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한 첫 단계로 ‘진접차량기지 건설사업에 대한 기본 및 실시 설계 용역’을 4일(수) 발주했다고 밝혔다.

 

  • 창동차량기지는 약 18만㎡부지에 470량의 전동차 입·출고 및 정비를 담당하는 곳이다. 지하철 4호선 연장에 따라 오는 ‘19년까지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으로 이전되며 진접차량기지로 명칭이 변경될 예정. 총 사업비 4,037억 원이 투입된다.

 

연장되는 지하철 4호선 진접선 구간은 총 14.8㎞로 기존 종점인 ‘당고개역~경기도 남양주 별내지구, 오남지구, 진접지구 등 수도권 동북부의 대규모 택지개발지구다. 본선과 3개 정거장은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건설하고, 진접차량기지는 서울시가 건설한다.

 

용역 입찰은 중소건설업체도 참여할 수 있는 설계·시공 분리방식(기타 공사)으로 추진된다. 토목, 건축, 설비, 소방, 전기, 측량, 지질조사 및 탐사업 등 최대 15개 중소 설계업체가 참여할 수 있다.

 

  • 서울시는 대형업체 위주의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방식에서 탈피, 설계·시공을 분리하는 방식을 적극 추진 중에 있다.

 

참여를 원하는 업체는 오는 17일(화) 용역참가 및 수행실적평가서제출과 4월 8일(수) 기술제안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후 시가 평가를 통해 입찰참가 적격자를 선정, 통보한다.

 

시는 내년 10월까지 용역을 마치고 건설에 착수해 ‘19년 차량기지를 이전한다는 계획.

 

창동차량기지 이전으로 발생하는 대규모 가용부지는 인근 도봉면허시험장 부지(6만7,420㎡)와 함께 변두리에 머무르고 있는 창동·상계 일대를 신경제 중심지로 도약시킬 글로벌비즈니스존이 조성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는 융합캠퍼스존, 첨단산업존, 인큐베이팅존, 지원시설존으로 구성된다.

 

천석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창동차량기지 이전으로 발생하는 대규모 가용부지를 활용해 창동·상계 일대를 수도권 동북부 320만의 중심지이자 8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신경제중심지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며, “이번 지하철 4호선 연장을 통해 상계동과 남양주시 진접지구간 거리가 약 14분대로 단축되면서 그 파급효과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진접선 노선도 및 차량기지 위치도 >

진접선 노선도 및 차량기지 위치도

 

<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조성기본 구상()>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조성기본 구상(안)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기반시설본부 - 도시철도계획부
  • 문의 772-7141
  • 작성일 2015-03-1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