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기회의 땅' 서울 준공업지역, 4대 재생방안으로 제2도약

수정일2015-10-15

'기회의 땅' 서울 준공업지역, 4대 재생방안으로 제2도약

- 전면 실태조사 기반, 7개 자치구 총 19.98㎢ 「준공업지역 재생과 활성화 방안(案)」 마련

- 기존 산업 유지·강화, 신규 산업 유치, 주거지 재생… 지역경제 활력, 일자리 창출

- 지역별 물리적·산업적 특성을 고려, 4개 유형으로 맞춤형 재생 가이드라인 제시

① 산업거점지역: 지역발전을 견인할 복합거점으로 육성을 위해 장소별 전략산업 지정, 전체 연면적의 30%이상 전략유치시설 확보 (전략재생형)

② 주거산업혼재지역: 산업과 주거의 공생공간 창출을 위해 정비대상 확대(1만→3천㎡이상), 입체적 주거산업복합 허용(산업재생형)

③ 주거기능밀집지역: 직주근접형 주거공간으로 재생 위해 주거지역에 준하는 다양한 정비사업 허용(주거재생형)

④ 산업단지: 일자리 거점으로 혁신을 위해 산업기반 강화 위한 혁신앵커시설 설치,공간관리 가이드라인 제시(산업단지 재생형)

- 시민 대토론회 등 거쳐 12월 중 확정, 관련 법·제도 정비 후 '16년 본격 시행

1차 대토론회 : 10.15(목) 15시, G밸리컨벤션 / 2차 대토론회 : 10.22(목) 15시, 성수IT종합센터

 

□ 서울시가 7개 자치구 총 19.98㎢에 지정된 준공업지역을 서울의 미래 산업을 선도하고 일자리 창출을 견인하는 기회의 땅으로 재도약시키기 위해 전면 실태조사를 기반으로 한 「준공업지역 재생과 활성화 방안」을 마련했다.

○ 준공업지역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상 공업지역의 하나로 “경공업과 그 밖의 공업을 수용하되 주거기능·상업기능 및 업무기능의 보완이 필요한 지역”을 말하고, 서울에는 7개 자치구(영등포, 구로, 금천, 성동, 도봉, 강서, 양천)에19.98㎢(서울시면적의 3.3%)가 지정되어 있다.

 

□ 준공업지역은 서울시 토지의 3.3%를 차지하는 작은 공간이지만, 서울시일자리의 10.3%, 특히 제조업(32.6%)과 첨단산업(30.4%)이 집적된 경제핵심지이자, 대규모 부지가타 지역에 비해 많아 서울의 성장과 발전을 선도할 기회의 땅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미국, 독일, 일본 등 외국의 주요 국가들도 제조업의 중요성을 재조명하고 있다.

 

□ 시는 공장 위주의 준공업지역이 70년대 서울의 경제성장을 견인했다면, 이번에마련한 「준공업지역 재생과 활성화 방안」을 통해지역특성별 맞춤형 재생기법을 적용,기존 산업은 유지·강화하면서도 창조문화산업, IoT·ICT 등의 신규산업을 유치해 준공업지역의 제2의 도약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 이와 관련해 시는 준공업지역을 물리적·산업적 특성을고려해 4개 지역별 재생유형(▴전략재생형 ▴산업재생형 ▴주거재생형 ▴산업단지 재생형)으로구분, 맞춤형 재생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자세한 설명은 붙임참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계획과
  • 문의 2133-8328
  • 작성일 2015-10-1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