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로와 연결되는 7개 길 `서울로공공길`로 불러주세요

수정일2020-12-23

□ 서울시가 서울로7017에서 서계동, 중림동, 후암동, 회현동 등 주변 지역으로 연결되는 총 7.6km의 7개 길의 이름을 '서울로공공길'로 정하고, 모든 길의 시설물 등에 공통적으로 적용될 통합브랜드를 공개했다.

□ ‘서울로공공(共空, ○○)길’이라는 브랜드 네이밍은 빈칸을 뜻하는 ‘○○’을 사용해 7개 연결길이 품은 다양한 가치를 시민이 직접 채울 수 있도록 의미를 열어놨다. ‘과거와 현재의 풍경, 서울로와 주변 골목길이 공존하는 길’ ‘함께 채워가는 길’이라는 의미도 담고 있다.

□ 시각적·공간적 정체성을 고려해 반영하고, 골목건축가와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정책브랜드 자문회의를 거쳐 최종 탄생했다.

○ 함께하는, 친근한, 정감있는, 유쾌한, 뉴트로 감성이란 키워드를 기본방향으로 접근했다. 심플하면서도 이해하기 쉬운 네이밍과 브랜드 디자인을 통해 시각적이고 공간적인 정체성이 전달될 수 있도록 했다.

□ 브랜드 로고 형태는 ‘시간을 걷는 길’을 콘셉트로, 두 개의 동그란 원형(○○) 안에 걷는 다리 모양과 시곗바늘을 형상화했다. 길 위의 발걸음이 다양하게 변형되면서 역동성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 서울시는 7개 골목길이 가진 다채로운 특성과 주변 지역이 품고 있는 고유한 이야기를 담아내기 위해 유연하게 변화하는 브랜드를 만들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 서울시는 내년 상반기부터 통합브랜드를 활용해 안내표식과 관광적 요소, 시각화된 디자인 시설물을 설치한다. 서울로7017과 연결길, 거점공간을 안내하는 표지판과 휴게시설, 차양, 조망시설, 편의시설 등에 다양하게 적용할 계획으로, 향후 각 연결길 별로 실시설계를 통해 구체화할 예정이다.

□ 7개 연결길(중림1·2길, 서계1·2길, 후암1·2길, 회현길) 조성은 서울로7017에 이은 「서울로 2단계 연결길 사업」이다. 서울로7017을 설계한 네덜란드 건축가 비니마스가 방사형 보행네트워크 확장을 통한 도시재생을 제안함에 따라 시작됐다. 기본계획을 통해 골목건축가들이 발굴한 다양한 프로젝트들 중에 실현성이 높은 사업들을 선별해 올해부터 2022년까지 약 100억원을 투입해 13개 시범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 서울로7017이 노후화된 고가도로를 사람길로 재생시켜 단절됐던 서울역 동서 지역을 잇는 1단계 연결길을 완성했다면, 2단계 7개 보행길은 도시재생의 파급력과 지역경제 활력을 인근으로 확산하는 역할을 한다. 7개 길 중 재개발지역인 후암동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모두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이다.

○ 총괄기획가(유석연 서울시립대 도시공학과 교수)와 7개 길을 전담하는 7명의 골목건축가가 ‘18년 8월부터 ’19년 10월까지 약18여 차례의 국내외 워크숍과 현장 조사·답사, 주민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각 길의 기본방향을 도출했다. ▴보행강화 그린 네트워크 ▴지역환경 개선 ▴거점 활성화 세 가지를 목표로 한다. 15개 시범사업은 골목건축가들이 발굴한 다양한 프로젝트 중 실현성이 높은 사업들을 선별한 것이다.

➀ 서계1길 : 현재 봉제산업과 저층 주거지가 밀집된 곳으로, 서울로와 연결되는 보행환경 개선 및 새로운 거점공간 발굴

➁ 서계2길 : 남북으로 횡단하는 서울역 철도로 인해 동쪽의 상업지역과 단절된 곳으로 접근성 개선, 녹화공간 조성, 상업가로 활성화 및 주거환경 개선

➂ 중림1길 : 도시화 과정에서의 주거 양식을 보여주는 성요셉아파트 등 역사적인 사건들과 흔적들이 조선시대부터 근현대까지 켜켜이 쌓인 곳으로, 노후 건축물, 유휴공간, 연계성 부족 등 정비

➃ 중림2길 : 주변이 40여 년 동안 자동차의 주행환경을 중시하는 길로 변해옴에 따라 보행자의 환경을 고려한 골목길로 개선

➄ 회현길 : 주차장이 된 골목길, 대로에 막힌 보행길, 터널로 잘린 남산자락을 본래의 모습으로 회복

➅ 후암1길 : 후암2길과 연결돼 남산공원까지 이어지는 보행과 녹지의 중심길로, 역사를 가진 주거지의 정체성과 잠재력을 찾아 보행으로 이어지도록 계획

➆ 후암2길 : 서울로 7017의 녹지공간을 남산공원과 연결해 도심 속으로 확장시키기 위해 남산녹지의 보행길 연결

□ 서울시는 2단계 연결길 사업을 본격 시작하면서 시민들의 인지도가 약하고 시각화된 안내시스템이 부재하다는 인식 아래, 각 길의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는 통합브랜드 개발에 나섰다.

○ 서울시는 올해 4월 일반공개경쟁입찰과 제안서 평가를 거쳐 디자인스튜디오 ‘SOAP’를 용역사로 선정, 7월 「통합브랜드 개발 및 안내시설물 제작·설치 용역」에 착수했다. ‘SOAP’는 ‘제부도 문화예술재생 프로젝트’를 통해 IDEA 디자인 어워드 국제공모전에서 금상을 수상한 업체다.

□ 다양한 콘텐츠 개발을 통해 차별화된 이미지를 구축해 시민들의 인지도를 높이며, 서울로 7017과 연계한 관광객 유치에 기여하고 도시재생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끈다는 취지다.

□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서울시는 이번 통합브랜드 개발을 통해 연결길의 정체성을 확보하고, 디자인된 시설물 설치로 방문객의 인지성과 편의성 증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홍보 뿐만 아니라 서울로의 파급효과가 주변지역까지 확대되어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재생정책기획관 - 공공재생과
  • 문의 02-2133-8643
  • 작성일 2020-12-2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