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일자리카페’ 지난해 청년 취업준비생 3만 6천명 이용

수정일2018-01-17

‘서울시 일자리카페’ 지난해 청년 취업준비생 3만 6천명 이용
 취업컨설팅, 스터디룸 무료대여 등 이용 …

 - 종로·신촌·대학가 등에 78개소, 청년의견 반영한 체감형 취업지원 프로그램 운영

 - 스터디룸 무료대여 31,358명, 취업상담 1,438명, 현직자멘토링 1,330명 이용

 - 올해 78개→90개 확대 계획, 수요자 맞춤형 멘토링 등 프로그램 전문화 및 질 강화

□ 서울시는 청년밀집지역에서 운영하고 있는 78개소 일자리카페의 ’17년 이용자를 분석한 결과, 총 3만 6천명에 육박한 35,735명이 취업지원 프로그램과 서비스를 이용했다고 밝혔다.

  • 전문상담사의 진로·직무, 이력서작성법 등 ‘1대 1 상담’을 받은 이용자가 총 1,438명이었으며, 관련분야 현직자멘토링에 1,330명, 취업특강을 1,071명이 이용했다.
  • 매주 금요일에 진행하고 있는 ‘이력서용 사진 촬영’도 538명이 이용했다.
  • 스터디 룸을 무료로 이용한 청년도 31,358명에 이른다. 스터디 공간은 청년들이 취업준비를 위해 가장 필요하다는 것으로 서울시는 공공시설은 물론 스터디카페, 어학원과 같은 민간시설에 일자리카페를 조성하고, 2인~10인용 스터디룸 60여실을 무료로 빌려주고 있다. 스터디룸의 이용시간은 1인 1일 최대 3시간이다.

 

<올해 78개→90개 확대 계획, 수요자 맞춤형 멘토링 등 프로그램 전문화 및 질 강화>

□ 한편 서울시는 1월 현재 78개소 운영 중인 일자리카페를 올해 내 90개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 또한 청년들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청취해 취업준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수요자 맞춤형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개인별 준비단계에 따라 체계적으로 구성해서 질을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 <서울시 일자리카페>에서 취업지원프로그램 참여 및 스터디룸 대여는 서울일자리포털(job.seoul.go.kr)에서 확인 및 신청 가능하다.

 

□ 정진우 서울시 일자리정책담당관은 “청년취업이 날이 갈수록 힘들어 지고 있고, 취업준비에 소요되는 기간과 비용도 높아지고 있다”며 “청년들의 요구에 맞는 프로그램 운영과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청년 일자리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종로, 신촌을 비롯한 청년밀집지역에 위치한 ‘일자리카페’는

최신 구인정보 제공, 취업상담, 직무컨설팅 등 다양한 취업지원

프로그램 운영부터 스터디룸 대여까지, 취업을 준비하는 만18세~39세 청년들을 위한 공간이다. 모든 프로그램과 서비스는 무료다.

 

붙임 1 2018년도 상반기 공공근로 사업 개요

 

붙임 2 2018년공공근로 사업 주요개정사항

그림 1 서울시청년일자리센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일자리노동정책관 - 일자리정책담당관
  • 문의 02-2133-5475
  • 작성일 2018-01-1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