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공유도시 서울,『2017년 공유경제 시작학교』개막

수정일2017-07-07

공유도시 서울,『2017년 공유경제 시작학교』개막

- 7.6.(목)부터 7.20(목)까지 서울 30개 초·중·고에서 800여명 학생 참여

- 서울시-시 교육청, 여성중앙회와 비엠과 함께 공유경제 시작학교 진행

- 체험형 교구 활용, 공유 아이디어 토의 및 발표 등 참여식 수업 구성

□ 서울시는 초·중·고 학생들에게 공유경제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고 생활 속에서 공유를 적용할 수 있도록「2017년 공유경제 시작학교」를 7월 6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공유경제 시작학교는 작년부터 진행된 사업으로 올해 2년차를 맞이하였다.

 

□ 이번에 실시되는 공유경제 시작학교는 작년 21개교 대비 약 50%가 증가한 30개 학교에서 800여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으로, 시 교육청을 통해 참여 희망 학교를 신청받았다. 지난 6월 30일까지 접수를 받은 결과 총 57개 학교가 참여신청을 하는 등 공유경제 시작학교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주었다.

 

□ 「2017 공유경제 시작학교」는 사단법인 여성중앙회(대표 이희영), 비영리 민간단체 비엠(대표 남지은)과 함께 진행된다.

   ○ 여성중앙회는 공유활동가 양성과정을 수료한 공유교육 전문가들을 자체 보유하고 있으며, 비엠은 공유교육 프로그램을 자체 개발하고 다양한 공유 관련 연구활동을 하고 있는 전문성과 역량을 갖춘 단체이다.

 

□ 공유경제 시작학교는 학교별로 3차시로 진행된다. 강의는 PMI 분석기법과 브레인 라이팅 기법 등을 활용한 토론식 수업으로 진행되며 ▴공유경제의 발생배경과 필요성 ▴경제 패러다임의 변화와 협력적 소비 ▴교구를 활용한 공유기업 탐색 ▴만화 그리기를 통한 실생활 접목방법 탐구 등 다양한 내용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 이와 같은 체험형 프로그램은 작년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은 바 있다. 작년 공유경제 시작학교에 참여한 휘경여중 추지원 양(16세)은 “공유경제 게임을 통해 세상에 많은 공유기업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하였으며, 한세사이버고등학교 양희찬 군(17세)은 “학교에서 배우기 어려운 공유경제를 배울 수 있어 좋았으며, 재능을 공유할 수 있는 의미있는 수업이었다”며 소감을 밝혔었다.

 

□ 마채숙 서울시 사회혁신담당관은 “공유경제 시작학교가 학생들이 공유경제를 쉽게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공유경제 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학교 측의 수요가 많은 만큼 서울시는 공유경제 교육 프로그램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붙임 : 2017 공유경제 시작학교 운영계획(요약)

 

Ⅰ 추진근거

□ 서울특별시 공유촉진 조례 제5조(공유 촉진정책)

 

Ⅱ 추진방향

□ 중·고등학교 학생들에게 공유경제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고 실생활에 공유를  접목시킬 수 있도록 공유경제 시작학교 운영

□ 학생들이 공유에 대한 아이디어를 발표하고 토론을 유도하여 함께 생각을 나누는 참여식 교육 진행

 

Ⅲ 교육개요

□ 기      간 : 2017. 7. 6.(목) ~ 7. 20.(목)

□ 대      상 : 서울 소재 30개 초·중·고교 재학생 (※수요조사를 통해 학교 선정)

□ 장      소 : 각 학교 교실

□ 교육시간 : 3시간

□ 인      원 : 800명(30개교, 학교별 20~30명 클래스 구성)

□ 주요내용 : 공유경제에 대한 이해, 공유경제 사업모델 분석 및 발표, 공유기업 탐색 및 공유경제 확산을 위한 아이디어 공유

 

Ⅳ 교육프로그램

2

3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혁신기획관 - 사회혁신담당관
  • 문의 02-2133-6327
  • 작성일 2017-07-0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