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 도시농업! 수익형 작물재배 확대로 일자리 창출

수정일2016-08-09

□ 서울의 도시농업이 취미·여가형에서 버섯, 모종 재배 등 수익형 도시농업으로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 서울시는 SH공사, 자치구와 함께 작년 도시농업활성화 사업을 통해 광진구, 성북구, 노원구 등 6개소에서 버섯을 재배하여 16,508 천원을 판매하였으며 180명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했다.

 

<서울시, SH공사와 협업으로 도시농업 사업 효과 극대화>

□ 올해 서울시는 고부가가치 텃밭사업을 통해 SH공사와 협업하여 느타리, 표고, 목이버섯 등 다양한 품목의 버섯을 재배할 예정이다. SH공사의 재배 기술과 서울시의 예산 지원으로 도시농업의 사업성이 극대화될 것이란 전망이다.

 

□ 또한, SH공사는 작년에 성북구 길음뉴타운3단지에 버섯을 재배한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서울시와 함께 구로구 천왕1-2단지 등 6개소로 재배면적을 확대할 예정이다.

 

<도시농업공동체와 저소득층을 위한 새로운 일자리 제공 및 수익 창출>

□ 서울시는 행촌권 성곽재생마을에 도시농업시범마을을 조성하여 도시농업공동체에 수익형 모델을 제시한다. 상추, 고추, 토마토 모종 등 3만포기를 시범적으로 육묘하여 4월경에 판매하고, 5월에는 빗물이나 음식물 등을 재활용하는 자원순환형 텃밭에서 나온 생산물을 가공·판매하는 6차 산업을 시도할 것이며, 산과 인접한 지리적 여건을 고려한 양봉도 40통 할 예정이다.

 

□ 서울시는 임대아파트 및 다가구주택에 버섯 재배를 통해 일자리 창출에 앞장설 계획으로 향후 저소득층의 새로운 일자리로 각광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도심내 텃밭이 똑똑해졌다스마트팜 조성>

□ 양천구 일부지역에서 성공적인 시험재배를 하고 있는 인삼 수경 재배 등 도시농업에 신기술도입을 확산하여 재배 작물의 다양화와, 4계절 경작이 가능한 유리 온실에 자동관리 시스템 도입으로 재배공간의 자동화를 꾀하여, 고부가가치 텃밭을 지속적으로 확대 조성할 계획이다

 

□ 아울러 종로구 세운상가 옥상에는 스마트폰이나 리모컨을 이용하여 온도와 습도 등 재배환경을 조절할 수 있는 스마트팜(Smart Farm)을 조성할 계획이다

 

□ 송임봉 서울시 도시농업과장은 “서울시 도시농업의 제2의 도약기를 맞아 수확한 작물의 자가 소비 형태에서 다양한 수익형 작물 재배로 도시농업도 수익을 창출할 수 있고, 저소득층의 새로운 일자리 제공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농업과
  • 문의 2133-5399
  • 작성일 2016-04-0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