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전자상거래 소비자 피해 급증, 전년 상반기 대비 72% 상승

2015.07.30
민생경제과
전화
02-2133-5372

□ 올해 상반기 인터넷쇼핑몰 관련 소비자 피해가 작년에 비해 급증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 1월~6월까지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 접수된 소비자 피해상담을 분석한 결과 총 10,522건으로 전년도 동기간 6,118건에 비해 72% 늘었다고 30일(목) 밝혔습니다.

□ <구매유형>을 살펴보면 먼저 일반 인터넷 쇼핑몰 피해가 5,205건(49.5%)으로 가장 많았으며, 작년 상반기 476건(7.8%)에 불과했던 해외거래 관련 피해가 올해는 3,898건(37.0%)으로 약 8.2배 늘었습니다. 그 뒤는 오픈마켓(607건(5.8%)), 소셜마케팅(178건(1.7%)), 인터넷 공동구매(156건(1.5%))가 이었습니다.

□ 특히 저렴한 가격과 국내에서 구하기 어려운 제품을 살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진 해외거래의 경우, 해외 쇼핑몰 특성상 거래조건이 다양하고 청약철회 등의 방법이 국내와는 달라 소비자 피해가 크게 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 세부적인 해외구매 피해유형은 △구매대행 98.54%(3,841건) △배송대행 29건(0.74%) △직접구매가 28건(0.72%)이었습니다.

□ <피해유형>은 계약취소에 따른 반품·환급거절이 5,054건(48.0%)으로 최다였고, 배송지연이 3,374건(32.1%), 운영중단·폐쇄 등에 따른 연락불가가 728건(6.9%), 제품불량 및 하자 피해가 567건(5.4%) 이었습니다. 특히 계약 취소에 따른 반품·환급 거절에 대한 소비자 불만은 전년도 2,145건에서 5,054건으로, 배송지연에 대한 불만은 1,204건에서 3,374건으로 대폭 늘었습니다.

○ 해외구매대행이 늘면서 판매자가 해외 사업자인 점을 악용해 반품·환불을 거부하거나 반품 시 과도한 배송비나 위약금(취소 수수료)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아진 것도 반품·환급거절 증가의 큰 요인으로 꼽힙니다.

□ <피해품목>은 의류·속옷이 5,123건(48.7%), 신발·가방 등 패션잡화 및 귀금속이 2,691건(25.6%)으로 패션 관련 품목이 70%이상을 차지했고, 유아동·완구가 3.6%(374건), 가구·주방 잡화가 3.2%(332건)이었습니다. 이 또한 해외구매의 대부분이 해외브랜드 의류나 신발 등 패션제품이라 관련 소비자 피해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 <피해연령대>는 30대가 4,210건(40.0%), 20대 4,200건(39.9%),40대 1,323건(12.6%), 10대가 480건(4.6%)이였는데 해외거래 주소비자층인 10대는 93.5%, 20대는 82.2%의 피해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 한편 소비자 피해 접수가 큰 폭으로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사기·편취로 인한 소비자불만은 전년도 502건에서 119건으로 76.29%, 허위·과장광고로 인한 피해는 107건에서 35건으로 67.29%, 연락불가로 인한 피해는 1,137건에서 728건으로 35.97% 감소했는데 이는 전자상거래센터의 꾸준하고 적극적인 피해구제와 소비자 권익에 대한 인식개선의 결과로 평가됩니다.

□ 센터는 5,861건의 피해접수에 대해 법률규정에 의해 구제받을 수 있는 사항 등을 안내했고, 4,566건에 대해서는 피해를 구제해 줬습니다. 소비자들에게 돌아간 환급 및 배상액은 약 6억7천6백만 원으로 2014년 3억2천8백만 원 보다106.1% 증가했습니다.

○ <피해구제유형>은 결제취소·환급 36.9%(3,879건), 계약이행 5.0%(528건), 교환·수리 0.8%(88건), 배상·합의 0.7%(71건) 순이었습니다.

 

<소비자상담 현황>

피해유형

2014 상반기

2015 상반기

계약취소·반품·환급거절

2,145(35.1%)

5,054(48.0%)

배송지연

1,204(19.7%)

3,374(32.1%)

운영중단 등 연락불가

1,137(18.6%)

728(6.9%)

제품불량·하자

449(7.3%)

567(5.4%)

계약변경·불이행

164(2.7%)

255(2.4%)

사기·편취

502(8.2%)

119(1.1%)

서비스불만

155(2.5%)

117(1.1%)

정보·확인요청

46(0.8%)

100(1.0%)

상품정보오기

64(1.0%)

73(0.7%)

허위·과장광고

107(1.7%)

35(0.3%)

기타

145(2.4%)

100(1.0%)

합계

6,118(100%)

10,507(100%)

☐ 현재 서울시 전자상거래센터는 전자상거래 관련 소비자피해 예방 및 구제를 위해 인터넷쇼핑몰 상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소비자 불만을 처리하고 있습니다.

○ 또한 소비자들이 안전하게 전자상거래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울시에 신고된 10만여 개의 인터넷 쇼핑몰 전체에 대해 모니터링 후, 사업자정보와 소비자보호관련정보를 별(★)표로등급화, 서울시 전자상거래센터 홈페이지(http://ecc.seoul.go.kr)에 공개하고 있습니다.

○ 한편 인터넷 쇼핑몰을 이용하다 피해를 입었을 경우에는 서울시 전자상거래센터(http://ecc.seoul.go.kr)나 서울시 민생침해 신고시스템 ‘눈물 그만’(news.seoul.go.kr/economy/tearstop)과 다산콜센터(국번 없이 ‘120’)로 신고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장영민 서울시 민생경제과장은 “해외구매가 급증하면서 피해 또한 늘고 있다”며 “인터넷 쇼핑몰 이용 시에는 이용안내나 상품 상세화면에 공지된 교환·반품 규정을 반드시 확인한 후 상품을 배송 받은 날로부터 7일 이내 교환·반품 신청이 안 되는 인터넷 쇼핑몰은 이용하지 않는 것이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며, 계좌이체보다는 신용카드나 에스크로 등 구매안전 서비스를 이용해 결제를 하는 것이 피해구제에 용이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