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골목경제 살릴 `생활상권` 후보지 공모…내년 2월 최종 10곳 선정

수정일2020-09-03

□ 지하철역, 학교, 동주민센터 등 주민들의 생활중심지에서 걸어서 10분 이내, 침체된 골목상권을 주민 스스로가 살리는 ‘생활상권 육성 하반기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올해 7월, 1기 대상지 5곳 선정 후 확대·추진하는 2기 사업이다.

□ 서울시는 ‘생활상권 2기 기반사업’ 후보지 20곳을 오는 9월 11일(금)까지 공모한다고 밝혔다. 후보지로 선정된 상권들은 약 5개월간 과제 수행 등 시범사업 추진하게 되고, 시는 내년 2월경 상권별 성과를 평가해 최종 10곳의 대상지를 확정할 계획이다.

□ ‘생활상권 육성사업’은 대형마트, 온라인쇼핑, 프랜차이즈에 밀려 활기를 잃어가는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주민들이 실제로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지역 내 소비를 유도 하는 것이 목적이다. 또 코로나19 장기화로 유래 없는 침체를 보이고 있는 골목경제를 살리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먼저, 후보지로 선정된 20곳은 9월 중순~내년 2월 중순까지 주민, 소상공인 등으로 구성된 ①‘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②주민친화형 생활서비스를 제공하는 ‘커뮤니티 스토어’ 운영 ③생활상권 활성화 계획 수립 등의 과제를 수행해야한다.

○ <추진위원회>: 지역주민, 상인, 단체, 사회적경제, 문화시설 등 특정이해관계에 치우치지 않는 지역 내 여러 경제주체로 구성하며 다양한 방법으로 주민의견을 듣고, 수요를 발굴하는 역할을 한다.

○ <커뮤니티 스토어>: 주민이 생활 속에서 실제로 필요한 서비스를 체계적으로 발굴해 제공하는 동네상점으로 30일 이상 운영해야 하며 서비스에 대한 주민들의 개선방안을 정책수립에 반영한다.

○ <생활상권 활성화계획>: 다양한 지역경제주체와 주민이 협력해 지역조사, 워크숍, 토론, 합의 등의 과정을 거쳐 생활상권 육성사업 계획을 수립한다.

□ 서울시는 과제수행 기간동안 후보지당 최대 7,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시범운영기간 종료 후 최종 선정지 10곳에는 개소당 3년간 최대 3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 최종대상지 선정은 ▴사업 참여자간 협력성 ▴사업방향의 이해 ▴사업추진의 필요성 등의 기준에 따라 현장심의 및 발표 심의로 확정한다.

□ 앞서 지난 7월, 서울시는 1기 생활상권 5곳(①양천구 신정 6동 일대 ②관악구 난곡동 일대 ③종로구 창신동 일대 ④서초구 방배2동 일대 ⑤송파구 가락본동 일대)을 선정해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생활상권 후보지 신청은 자치구별로 최대 3곳까지 할 수 있으며, 사업계획, 수행역량, 예산계획 등의 서류를 준비해 서울시 소상공인정책담당관 지역상권활력센터(02-2133-5540)로 제출하면 된다.

□ 강석 서울시 소상공인정책담당관은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골목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동네상권의 주된 고객인 주민들의 수요를 반영한 생활상권을 ’22년까지 최대 60개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노동민생정책관 - 소상공인정책담당관
  • 문의 2133-5540
  • 작성일 2020-09-0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