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여의도에 '국제금융오피스' 10월 오픈…임대료 70% 지원 입주기관 모집

수정일2020-07-29

□ 서울시가 금융중심지 여의도에 ‘서울시 국제금융오피스’를 조성, 오는 10월 문을 연다. 국내·외 우수 금융기관 유치·집적을 위한 전용공간으로, 입주기업에 사무·회의·네트워킹 공간을 제공하고 최대 5년 간 임대료·관리비의 70% 이상을 지원한다.

 

□ 우수 금융기관 유치를 위해 별도의 공간을 조성해 공간과 임대료 등을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것은 서울시 최초다. 여의도의 금융산업 집적효과를 높이고 금융산업 활성화와 경쟁력 강화를 이끈다는 목표다.

 

□ ‘서울시 국제금융오피스’는 서울국제금융센터(One IFC) 16층 전체에 조성된다. 1인실부터 30인실까지 다양한 규모의 공간으로 구성되며, 최대 5년 간 입주가 가능하다. 법률·투자 컨설팅, 외국인 임직원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 서울시는 ‘서울시 국제금융오피스’를 국내외 금융기관의 거점시설로 육성, 국내 핀테크 거점인 ‘서울핀테크랩’, 디지털금융교육 거점인 ‘금융전문대학원’과 연계해 여의도 금융경쟁력을 높이는 핵심 시설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 여의도는 지난 2009년 「금융중심지의 조성과 발전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09년 금융중심지로 지정됐다. 여의도에는 현재 약 640개의 금융기업 및 70개의 핀테크 기업이 입주해 있는 ‘서울핀테크랩’이 위치하고 있다.

 

□ 서울시는 ‘서울시 국제금융오피스’ 입주기관(10개사 내외)을 7월29일(수)~8월21일(금) 4주간 모집한다고 밝혔다. 8월20일(목)~21일(금) 이틀간 신청서를 접수한다. 10월 말부터 입주를 시작한다.

○ 입주기관 모집 공고와 관련 제출 서류는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원서는 8월 20일(목)~8월 21일(금) 2일간 서울시 경제정책과로 제출하면 된다. 직접 방문이 어려운 해외 금융기관은 온라인 신청(jmk0222@seoul.go.kr)도 가능하다.

○ 시는 8월 말 서면 및 대면평가를 거쳐 입주기관 선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 입주기업은 여의도에 신규·재진입하는 국내·외 금융기관 본점, 지점, 지역본부, 금융 관련 국제기구 또는 비영리법인·단체에 한해 지원 가능하다. 또한 주사무소 설립 전 사전 조사단계에 설치되는 임시사무소 운영 계획이 있는 금융기관에게도 입주기회를 부여해, 해외 금융사가 여의도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 입주기업은 선발기준인 조직역량, 인적구성의 전문성, 서울 금융산업 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발되며, 특히 투자유치, 고용창출 등 금융중심지 ‘여의도’의 금융산업에 기여할 수 있는 기관·기업·단체를 선발할 계획이다.

 

□ 입주대상으로 선발되는 기관에게는 2년간 독립 사무공간을 제공하며입주 후 성과평가 등을 통해 최대 5년까지 입주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입주기관의 임대료와 관리비를 서울시가 70% 이상 지원할 예정이다.

○ 또한 입주기관은 네트워킹 지원을 위하여 같은 공간에 조성되는 대형 라운지, 국제회의실, 세미나실, 회의실 등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 뿐만 아니라 시는 법률 및 투자 컨설팅, 세미나 등 교육프로그램, 여의도 내 기존 금융사와의 네트워킹, 외국인 임직원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핀테크랩·금융전문대학원 등 서울시 금융중심지 육성사업과 연계한 지원도 이뤄진다.

○ 서울시 국제금융오피스에 입주하는 금융기관과 서울핀테크랩 입주기관과의 투자 연계 및 협업을 위한 네트워킹 행사 및 사업설명회 등이 연중 상시 개최된다.

○ 또한 같은 건물 17층에 조성, 9월에 개관 예정인 금융대학원의 디지털 금융 교육과정 참여 기회도 제공한다. 서울시 국제금융오피스 입주기관 종사자들은 일정한 심사를 통해 KAIST에서 운영하는 디지털금융 전문가과정을 참관할 수 있다.

 

□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시 국제금융오피스를 통해 우리나라 금융·핀테크 중심지인 여의도에 경쟁력 있는 국내외 금융기관을 여의도에 집적시켜 서울을 국제금융허브로 육성해나가겠다.”라며 “서울시 국제금융오피스가 금융허브 육성의 견인책이 될 수 있도록 집중적인 지원을 강화해 국내외 금융기관의 집적과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정책실 - 경제정책과
  • 문의 02-2133-5245
  • 작성일 2020-07-2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