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가락시장 현대화 사업계획 적정성재검토 통과

수정일2019-09-04

□ 가락시장 현대화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사업계획 적정성재검토’를 통과하여 본격 추진된다.

 

 

□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 이하 공사)는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에서 가락시장 시설현대화의 사업규모 및 사업비를 검토한 결과 적정한 것으로 결론이 났다고 밝혔다. 사업계획 적정성재검토는 도매권역 1공구인 채소2동 중간설계 결과 사업비가 393억원이 증가됨에 따라 기재부의 의뢰로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수행하였다.

 

 

□ 사업계획 적정성재검토 결과 사업비는 1조 196억 원으로 종전 7,493억 원과 비교하면 36.1% 증가한 수준이다.

  ○ 이처럼 사업비가 늘어난 것은 거래공간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복층구조 건축, 신선 유통 거래를 위한 정온시설 설치, 관계법령에 따른 신재생에너지 의무비율 준수 등에 따른 사업비가 반영되었기 때문이다.

 

 

□ 이번에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를 통과함에 따라 물류개선과 유통효율화는 물론 친환경 시장 조성이 가능하게 되는 등 현대화 사업 추진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 가락시장이 안고 있는 거래 공간의 절대적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건물을 복층화 할 계획이다. 이는 실질적인 면적 증대 효과를 가져와 포화상태인 가락시장의 혼잡도가 크게 완화되고 거래시간도 단축된다.

  ○ 또한 모든 경매장에는 농수산물의 상품성 보호를 위해 하절기는 26~28℃, 동절기는 10~15℃ 이상 건물 내부 온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정온 설비를 도입할 계획이다. 정온설비가 도입되면 농수산물 신선 유통을 위한 기본 여건 조성은 물론 그 동안 경매장에서 상온에 노출되어 여름철에는 열사병, 겨울철에는 동상에 시달리던 유통인, 하역근로자 등의 작업 환경도 크게 개선된다.

  ○ 뿐만 아니라 옥상에 저온가공판매장을 배치하는 등 앞으로 거래제도 다양화에 대비하고, 저온유통시설을 확충하여 시민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신선한 먹거리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이와 함께 모든 건물에는 옥상 녹화를 하고 시장 외곽으로 폭 30m, 길이 약 1.5km의 대규모 언덕 형태의 가로녹지를 조성하여 시민, 지역주민과 어우러지는 친환경 시장으로 거듭나게 된다.

 

 

□ 한편, 가락시장 현대화사업은 총 부지 543,451㎡에 연면적 513,159㎡의 규모로 유통효율화를 위해 가락몰권역과 도매권을 분리하여 단계별로 재건축하는 사업이다.

  ○ 가락몰권역은 2015년 6월에 완공하여 현재 임대상인이 청과, 수산, 축산 등의 영업을 하고 있으며,

  ○ 도매권은 도매시장 물류 기능 회복, 미래 유통환경 변화 대응, 지역주민과 상생 발전을 위해 2027년을 목표로 4개 공구로 나누어 순환재건축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현재 유통인 등 이해관계자 협의를 거쳐 도매권 선행 사업인 채소2동의 실시설계를 진행 중이며, 연말까지는 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건축공사를 발주할 계획이다.

 

 

□ 공사에서는 “그 동안은 단계별로 총사업비 조정을 해왔으나 이번에 도매권 전체 사업비를 확보함에 따라 사업 추진이 더욱 빨라지게 될 것”이라고 전망하며 가락시장 현대화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유통인을 포함한 출하자, 구매자 등 모든 시장 이용자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하였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농수산식품공사 건설계획팀
  • 문의 3435-0551
  • 작성일 2019-09-0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