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립과학관,‘하늘·바다·땅의 로드킬’주제 강연

수정일2019-05-08

7

 

□ 서울시립과학관은 5월 22일 세계 생명 다양성의 날을 맞이하여 동물들을 위협하고 있는 로드킬에 대한 전문가를 초빙하여 강연 행사를 진행한다. 로드킬이란, 원래 야생동물이 도로에서 자동차로 치여 죽는 현상을 의미하는데, 여기서는 인간이 만든 인공물로 인해 동물들이 희생당하는 현상으로 그 의미를 확장했다.

 

□ 한국정책평가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로드킬 신고건수는 연간 5700여건에 달할 정도로 빈번하다. 고속도로, 국도에서 빠른 속도로 달리는 자동차에 의해 멸종위기 야생동물들이 수없이 죽어가고 있다. 또한 육지의 도로만이 아닌 하늘과 바다에서도 수많은 새와 해양생물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 매일 약 2만 마리의 조류가 인간이 설치한 투명방음벽 등에 충돌하여 희생당하고 있으며, 고래를 비롯한 해양생물이 선박에 부딪치거나 어구에 걸려 죽기도 하고, 연어와 같은 회귀성 어류들의 이동이 차단되는 ‘로드킬’이 일어나기도 한다.

 

□ 동물들의 삶에서 가장 무서운 것은 무엇일까? 서울시립과학관에서 진행되는 이번 강연은 하늘, 바다, 땅에서 인간의 편의에 의해 만들어진 것들로 인해 위험한 삶을 살아가는 동물들을 통해, ‘생명과의 공존’에 대해 고민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이번 강연은 ‘육해공의 로드킬’을 주제로 총 3회에 걸쳐 강연이 펼쳐진다.

 

○ ‘하늘의 로드킬<버드스트라이크>’은 김영준 국립생태원 동물병원 부장이 강연자로 나서 버드 스트라이크의 실태를 알리고 새와 인간이 공존할 수 있는 법을 함께 고민한다.

 

○ ‘땅 위의 로드킬’은 국립생태원 생태평가연구실 우동걸 박사가 강연자로 나서 야생동물의 비극뿐만 아니라 인간에게도 죽음을 야기하는 땅 위의 로드킬에 대한 현실에 대해 이야기하고 그 대책방안을 함께 모색한다.

 

○ ‘바다의 로드킬’은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분류연구실 윤문근 박사가 강연자로 나서 해양생물을 위협하는 바다에서의 로드킬에 대한 현실과 대책방안에 대해 이야기한다.

 

□ 이번 강의는 5.2(목)~5.16(목)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7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매 강의마다 70명으로 수강인원이 제한되며, 중학생 이상 청소년 및 성인이면 사전 예약 및 현장접수를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 [과학강연] 육해공 로드킬

  • 장 소 : 서울시립과학관 사이언스 홀
  • 일 시 : 총 3회, 목요일 19:00 ~ 21:30 (90분)
  • 대 상 : 중학생 이상 청소년 및 성인 (정원70명)
  • 강 연 료 : 회당 5000원 (예약 및 현장 접수)

 

회차

날짜

제목

강연자

소속

 

1회

5.2(목)

하늘의 로드킬 <버드스트라이크>

김영준 수의사

국립생태원

2회

5.9(목)

땅 위의 로드킬

우동걸 박사

국립생태원

3회

5.16(목)

바다의 로드킬

윤문근 박사

국립해양생물자원관

※ 강연 구성 :60분 강연, 30분 질의응답

 

□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 관장은 “땅, 하늘, 바다를 의미하는 육해공에서 인간의 욕심으로 인해 희생당하는 동물들에 대한 강연을 펼치고자 한다”라며 “이번 강연은 동물들과 공존할 수 있는 삶에 대한 고민을 공유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시립과학관
  • 문의 02-970-4530
  • 작성일 2019-05-0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