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금융·결제사업자·핀테크 업체와 '간편결제시장 활성화' 모색

수정일2019-04-24

 

□ 서울시가 국내 간편결제 시장 전반에 대한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신한은행, 네이버㈜ 등 ‘제로페이’ 참여 결제사업자, 뱅크샐러드 등 핀테크 업체와 금융결제원,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등 관련 기관이 한 자리에 모여 머리를 맞댄다.

 

□ 서울시는 18일(목) 15시 신한엘타워 디지털캠퍼스(중구 삼일대로 358, 11층)에서 ‘국내 간편결제시장 활성화’를 주제로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간담회에는 제로페이에 참여하고 있거나 카카오페이, 이베이 등 참여를 신청한 결제사업자와 은행(15개사), 관련 핀테크 업체(5개사) 등 총 20개사가 참여한다. 이 자리에는 박원순 시장, 김학수 금융결제원장, 이학영 국회 정무위원회 의원과 관련 정부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관계자도 참석해 함께 토론한다.

 

□ 민관협력으로 제로페이가 도입 확산되는 등 국내에서도 간편결제 서비스 시장이 확장 추세인 가운데, 간편결제 방식의 성공적 안착과 활성화를 위해서는 소비자 사용이 필수적인 만큼 민간에서 필요로 하는 제도 개선과 정책 제안을 듣고 함께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14일 기준 현재 서울지역 가맹점은 12만8,028개다.

 

○ 서울시가 제로페이 시범서비스에 앞서 작년 하반기 가맹점 모집을 시작한지 5개월 만인 지난 8일 서울지역 가맹점이 10만호 점을 돌파했다.

 

□ 간담회는 서울시의 ‘제로페이 추진현황 보고’를 시작으로 민간전문가와 핀테크 업체들의 ‘발제’에 이어 전체 참석자들이 간편결제 활성화와 관련해 제안하고 건의하는 ‘토론’으로 진행된다.

 

○ 서울시 김태희 경제일자리기획관은 그동안의 제로페이 추진성과와 향후 발전방향을 담은 ‘제로페이 추진현황’을 참석자들에게 보고한다.

 

○ 발제(3건)는 서강대학교 박수용 교수의 ‘글로벌 모바일 간편결제 사례와 시사점’, 김태훈 뱅크샐러드 대표의 ‘오픈API를 통한 결제혁신’, 윤완수 웹케시 대표의 ‘민간차원의 제로페이 활성화 정책 제언’ 순으로 진행된다.

 

○ 서강대학교 박수용 교수가 진행하는 토론에서는 제로페이에 대한 정책제안과 간편결제시장 전반에 대한 확산 및 활성화와 관련된 제도개선 건의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 간담회에 참석하는 핀테크 업체들은 국내 간편결제시장은 아직까지 초기 단계에 머물고 있어 간편결제 업체들의 진정한 노력과 함께 정부의 지원도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는 입장이다. 반면, 글로벌 간편결제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중국은 간편결제의 양적확대는 물론, 이제는 단순한 지급결제수단에서 벗어나 금융, 문화, 유통, 광고 등이 결합된 토탈 모바일 서비스 플랫폼으로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 서울시는 간담회를 계기로 공공과 민간의 명확한 역할 분담을 통해 본격적으로 제로페이를 비롯한 국내 간편결제시장 활성화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관련 정부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와의 협력 체계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 박원순 시장은 이 자리에서 “제로페이는 정부, 지자체, 은행, 간편결제사업자, 결제중개사업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함께 참여하는 민관 공유경제 플랫폼으로 국내 간편결제시장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매우 클 것”이라며 “혁신으로 무장한 핀테크 업체들이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도록 창업 붐 조성과 규제혁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붙임 1. 간편결제 활성화 간담회 개최계획(안)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일자리기획관 - 제로페이추진반
  • 문의 02-2133-5132
  • 작성일 2019-04-2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