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농업기술센터, 도시농부 위한 김장채소 수확방법 안내

수정일2013-01-25

다둥이가족농원 <배추는 갑작스런 기온하강에 주의, 비스듬히 눌러 칼로 뿌리 잘라야>

먼저 18~20℃에서 잘 자라는 배추는 서늘한 기후를 좋아하고 비교적 추위에 강하나 영하 8℃, 또는 갑자기 온도가 낮아지는 경우에는 영하 3℃에서도 동해(凍害)를 입을 수 있으니 조심해야하며, 수확 적기는 11월 중순경으로 김장날짜에 맞춰 수확하되 배추를 비스듬히 눌러 쓰러뜨려 칼로 뿌리를 잘라 시든 겉잎을 정리하면서 수확합니다.

 

<겉잎 끈으로 묶거나 부직포․비닐덮어 한파피해 막고 얼었다면 자연해동 후 수확>

또 기온이 영하권에 가까워지거나 한파예보가 있다면 ▴겉잎 모아 끈으로 묶어주기 ▴농업용 부직포나 비닐로 덮어주기 등의 방법으로 한파피해를 줄입니다. 하지만 ‘겉잎 묶기’를 너무 일찍 진행하면 배추 생육을 오히려 방해하므로 기상예보에서 영하로 떨어진다고 할 때 묶어주는 것이 좋고, 넓고 부드러운 끈을 사용해 배추잎이 찢어지지 않도록 합니다. 만약 배추가 얼었다면 바로 수확하지 말고 그대로 밭에 두어 기온이 올라 언 부분이 자연적으로 녹으면 그 때 수확하도록 합니다.

<무, 영하로 기온 하강 전 미리 수확, 땅속이나 베란다․냉장고 등에서 보관>

무는 17~20℃에서 잘 자라며 0℃까지만 내려가도 동해 피해를 입기 때문에 배추와 같이 수확하겠다고 미루면 무가 얼어 농사를 망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으니 영하로 기온 하강 전에 수확해야 하며, 낮은 기온에 약한 무의 특성상 영하로 떨어지기 전에 미리 수확하여 뿌리 부분을 저장하는 것이 가장 좋고, 부득이하게 수확시기가 늦어질 경우는 부직포 등으로 덮어 보온을 철저하게 하여 한파 피해를 막아 줍니다. 무 저장은 농촌지역은 땅속 깊이 묻거나 움을 만들어 저장하고, 일반가정에서는 냉장고나 서늘한 베란다에 스티로폼 박스 등을 활용해 저장하도록 합니다.

<농업기술센터, 시민위한 텃밭농장, 도시농업교육 실시, 올해도 1만7천명 참여>

서울시농업기술센터에서는 도시농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들을 위해 실버농장․다둥이가족농장 등의 텃밭농장 운영을 비롯해 가정채소가꾸기 등의 원예교육․도시농업 전문가과정 등의 18개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올한해 1만 7천여명 시민들이 교육에 참여 ‘13년에는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해 교육과정을 더욱 확대할 계획입니다..

※김장채소 수확에 대한 궁금한 내용은 서울시농업기술센터홈페이지( agro.seoul.go.kr) 또는 환경농업팀 전화 02)459-6752번으로 문의.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농업기술센터
  • 문의 459-6752
  • 작성일 2012-11-1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