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올해 900가구에 무료 `희망의 집수리`… 아동거주 반 지하 최우선

수정일2021-06-01

□ 서울시가 ‘희망의 집수리사업’을 통해 올해 900개 저소득 주거취약가구의 집을 무료로 고쳐준다.

□ 특히 올해는 만18세 미만 아동이 있는 가구 중 반 지하에 거주하는 가구를 최우선으로 선정해 지원한다. 주거환경이 성장기 아동의 신체·정신·사회적 발달에 직접적이고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최저주거기준 미달 환경에 거주하는 아동 가구를 적극 지원한다는 취지다.

○ 서울시는 올해 신청 가구 중 ➀만18세 미만 아동이 있는 반 지하 거주 가구 ➁반 지하 거주 가구(전체 가구의 50%까지 선발) ➂만18세 미만 아동이 있는 가구 ➃기타가구 순으로 대상자를 선정해 지원한다.

□ ‘희망의 집수리사업’은 저소득 주거취약가구의 주거환경 개선과 에너지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단열, 창호, 천장보수 등의 집수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가 '09년부터 시행해오고 있다.

□ 작년부터는 한국에너지재단과 협약을 체결해 시민이 원할 경우 단열, 창호, 보일러 등을 공사해주는 ‘에너지효율개선사업’도 동시에 지원한다. 가구당 최대 320만원 이내를 지원하며, 자부담은 없다.

○ 서울시는 한국에너지재단과 협약을 체결해 작년부터 ‘희망의 집수리사업’ 신청 시민이 재단의 에너지효율개선사업을 동시에 신청하면, 두 사업 모두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 ‘희망의 집수리사업’은 서울시가 가구당 120만원 이내로 지원한다. ‘에너지효율개선사업’은 한국에너지재단이 가구당 평균 200만원을 지원한다.

□ 서울시는 올해 지원할 900가구 중 공모를 통해 상반기 700가구 선정을 완료하고, 6월부터 집수리를 시작한다. 나머지 200가구는 9월에 신청을 받아 9월 말부터 공사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 상반기에 선정된 700가구는 ①만18세 미만 아동이 있는 반지하 가구(46가구) ②반지하 가구(343가구) ③만18세 미만 아동이 있는 가구(53가구) ④기타가구(258가구)다.

○ 서울시는 지난 4월 자치구별 공고를 통해 거주지 동주민센터로 ‘희망의 집수리사업’ 신청을 받았다. 상반기엔 782가구가 신청했다. 구는 자치구별로 주어진 예산에 맞게 대상자를 선별한 후 심사결과를 대상자에게 통보한다.

○ 집수리는 구에서 선택한 시공업체가 대상가구를 직접 방문해 필요한 공사 범위에 대한 견적서를 작성하고, 대상가구와 일정을 조율한 후 진행된다.

□ 올해는 집수리 대상 자격은 되지만 우선순위에 밀려 ‘희망의 집수리사업’의 혜택을 받지 못한 가구라 하더라도 에너지효율개선사업을 동시에 신청했다면, 한국에너지재단의 에너지효율개선사업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 시는 두 사업을 동시에 신청할 경우 시민들이 각 사업의 공종을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고, 시공업체 간 사전에 집수리 일정을 조율해 공사를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는 시너지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또 기존 반 지하 가구만 선택 가능했던 가림막과 제습기를 ‘희망의 집수리사업’ 대상자 누구나 지원금 범위 내에서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집수리 항목에 곰팡이제거도 새롭게 분류해 보다 꼼꼼하게 곰팡이를 없애고 집수리공사의 실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 이와 함께 에너지효율개선사업에서 지원되는 ‘에어컨’은 취약계층이 무더위 속에 건강을 해치거나 위기를 맞지 않도록 하기 위해 조속히 공사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 서울시 희망의 집수리 수리항목 : 도배, 장판 등 15개 공종 도배, 장판, 단열, 도어, 방수, 처마, 새시(창호), 싱크대, 타일, 위생기구(세면대, 양변기), 천장보수(천방벽), 도장(페인트), 전기작업(등기구 교체, 화재경보기 설치), 새시(가림막), 제습기, 곰팡이제거

※ 한국에너지재단의 에너지효율개선사업(5개공종 : 단열, 창호, 바닥공사, 보일러, 에어컨)은 희망자에 한하여 추가 지원

※ 이외 공사비용 및 가구당 120만원 초과분은 희망의 집수리 사업자 부담

□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서울시 ‘희망의 집수리사업’을 통해 반 지하에 거주하는 아동 가구를 비롯한 서울시내 주거취약 가구들의 주거환경이 개선되고, 주거안정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사업을 확대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주택기획관 - 주택정책과
  • 문의 2133-7700
  • 작성일 2021-05-3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