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제13회 서울건축문화제」 9월 노들섬과 온라인에서 '온앤오프(On&Off)'로 열린다

수정일2021-05-20

□ 서울시가 ‘온앤오프(On&Off)’를 주제로 한 「제13회 서울건축문화제」를 9월 8일(수)~20일(월)까지 연다. 노들섬과 서울건축문화제 홈페이지(http://www.saf.kr/)에서 온·오프 병행 개최한다.

○ 서울건축문화제는 서울 소재 우수 건축물을 발굴·시상하고 서울의 다양한 건축 이야기를 공유하는 축제의 장으로 매년 열린다.

□ 올해는 코로나19 이후 일상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변화하는 가운데 오프라인으로만 존재했던 건축의 가치를 온라인의 시선으로 접근해보자는 취지에서 ‘온앤오프(On&Off)’를 주제로 선정했다. 컨택트에서 언택트로, 대면에서 비대면으로의 전환기, 건축은 어떤 변화를 맞고 있는지 ‘새로운 건축’에 대한 질문과 생각을 공유한다.

□ 다만 서울시는 ‘온앤오프(On&Off)’는 큰 주제일 뿐 건축가, 예비건축가, 시민 누구나 건축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토론할 수 있도록 열린 주제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 서울시는 올해 서울건축문화제를 이끌 총감독으로 서현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교수를 위촉했다. 서현 총감독은 “서울건축문화제가 참여자들이 가진 다양한 생각을 공유하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서울건축문화제의 주요 프로그램을 맡을 전문 감독도 배정했다. 안기현 한양대학교 교수. 남성택 한양대학교 교수, 최정우 건축사사무소 유니트유에이 소장이다.

□ 서울건축문화제의 주요 프로그램은 ①개막식 ②‘서울특별시 건축상’ 시상식 및 전시 ③‘나와 함께한 건축이야기’ 시상식 및 전시 ④서울건축문화포럼 ⑤‘20년 건축상 대상 특별전 ⑥UAUS(대학생건축과연합회) 전시 ⑦시민참여 프로그램 등이다.

○ 본 행사가 개최되기 전 ‘서울특별시 건축상 공모’와 ‘나와 함께한 건축이야기 공모’가 진행된다.

□ 첫째, 건축 분야 최고 권위의 상인 ‘제39회 서울특별시 건축상’을 20일(목)~7월 16일(금)까지 공모한다. 서울시는 건축의 공공적, 예술적, 기술적 가치를 구현해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킨 서울 소재 우수한 건축물을 매년 발굴·시상해오고 있다.

□ 공모방식은 설계자(건축가)가 자신의 건축물을 직접 응모하거나 제3자가 추천하면 된다. 시는 알려지지 않은 우수한 건축물을 적극 발굴해 건축인 뿐 아니라 일반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응모서류 및 작품자료는 서울특별시 건축기획과에 방문 또는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 제3자 추천은 6.30(수)까지 추천을 받은 뒤 설계자에게 응모 여부를 확인해 승낙한 작품에 한해 심사가 진행된다. 수상 추천은 건축에 관심 있는 누구나 가능하다.

□ 심사는 총 2회에 걸쳐 진행되며 8월 경 최종 수상작을 선정할 예정이다. 2개 부분(▴서울특별시 건축상 ▴서울시 녹색 건축상) 16개상과 ‘건축명장’ 1명을 시상한다. 건축상 부문 수상예정작 16작품 중 시민이 직접 투표로 뽑은 ‘시민공감특별상’도 수여한다.

○ 공모에 제출된 작품은 서울시 총괄건축가, 건축위원회 위원, 공공건축가, 올해의 건축가 등 대·내외적으로 신망 받는 건축가로 구성되는 별도의 심사위원회를 통해 예술성, 공공성, 친환경성 등 종합적인 심사를 거친다.

○ 1차 서류심사(우수상 이상 수상예정작 16작품 이내 선정), 2차 현장심사(현장실사, 대상 1작품, 최우수상 2작품, 녹색 건축상 3작품, 건축명장 1작품 선정)를 통해 최종 수상작을 선정한다.

○ 서울시 건축상 부문은 최근 3년 이내 사용승인 받은 서울시 소재 건축물이 공모대상이며 최초 사용승인을 받은 후 15년이 지난 리모델링 건축물도 포함한다. 서울시 녹색 건축상 부문은 녹색건축인증 및 에너지효율등급인증을 받은 건축물 중 에너지 효율과 별개로 건축물이 가진 가치와 에너지 효율을 우수하게 접목시킨 건축물 3개를 선정한다. 공모된 작품 중 시공이 우수한 건축물 1개에 대해 건축명장을 선정한다.

○ 건축상 수상작품의 설계자(건축가)에게는 서울특별시장상을 수여하고, 우수한 건축문화 실현에 적극 참여해 준 건축주에게는 건축물 부착용 기념동판(건축주, 건축가, 시공자명 기재)을 함께 수여한다.

○ ‘시민공감 특별상’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심사와는 별도로 서울시민들로부터 우수건축물로 평가 받는 의미 있는 상이다. 2차 심사결과가 발표되는 8월에 인터넷을 통해 시민투표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 시상식은 서울건축문화제 개막행사에서 진행된다. 수상작은 문화제 기간 동안 노들섬 다목적홀숲에 전시된다. 공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건축문화제 홈페이지(http://www.saf.kr/) 또는 서울시 홈페이지(http://news.seoul.go.kr/citybuild/)에서 확인하면 된다.

□ 둘째, ‘나와 함께한 건축이야기’를 20일(목)~7월 6일(화)까지 공모한다. 공모부문은 영상, 그림, 에세이, 사진이다. 총 16개 작품을 선정해 시상한다. 올해 처음으로 상금도 마련했다. 수상작은 서울건축문화제 기간 동안 노들섬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 ‘나와 함께한 건축이야기’는 서울에서 살며 느끼는 감정과 도시에 얽힌 이야기를 다양한 방법으로 해석하고 공유하는 장으로 올해 7회째 운영하고 있다.

○ 공모 접수는 나와 함께한 건축이야기 홈페이지(http://www.서울좋은집찾기.kr/)에서 하면 된다. 온라인 접수만 가능하다. 시민참여 심사도 함께 진행되며 8월에 수상작이 공개될 예정이다.

○ 올해 심사위원으로는 서현 총감독과 조인호 교수(서울대 동양학과), 엽태준 대표(스튜디오 엽), 윤광준 사진작가가 함께 한다.

○ 부문별 대상 1작, 최우수상 1작, 우수상 2작씩 총 16작품을 시상하며, 영상과 그림 부문의 대상에게는 상금 80만원, 최우수상은 50만원이 지급된다. 에세이와 사진 부문의 대상은 50만원, 최우수상은 30만원이 지급되며 부문 관계없이 우수상은 10만원이 지급된다. 시는 올해 부문별 상금을 새롭게 마련했다며 높은 수준의 작품이 접수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셋째, 올해 서울건축문화제 주제인 ‘온앤오프(On&Off)’와 관련한 전문가 포럼을 연다. 건축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시민이 생각을 교류할 수 있는 장으로 여러 세션으로 나뉜다. 각 세션별로 주제발표와 오픈대담이 열릴 계획이다.

□ 넷째, 작년 건축상 대상 수상자 특별전도 개최된다. ‘20년 대상 수상자인 임재용 건축가(수상작: 클리오 사옥, (주)건축사사무소오씨에이)의 특별전을 올해 수상작과 함께 전시해 우수 건축가와 작품을 널리 알린다.

□ 다섯째, UAUS(대학생건축과연합회)의 기획 전시도 서울건축문화제와 함께 한다. 올해로 10회를 맞는 대학생건축과연합회 전시는 ‘재난에 살다’를 주제로 재난과 인간, 그리고 건축의 관계에 대해 주목한다.

□ 여섯째,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건축문화투어’, ‘도슨트 투어’, ‘열린강좌’, ‘건축가 대담’, ‘잡 페스티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자세한 일정은 서울건축문화제 홈페이지(http://www.saf.kr/)에서 확인하면 된다.

□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삶의 많은 부분이 변화하면서 작년 서울건축문화제는 온라인을 통해 시민들과 만났다. 올해는 한걸음 더 나아가 ‘건축’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큰 주제(On&Off)로 설정하고 행사 또한 온라인과 오프라인 병행(On&Off)해서 운영한다. 코로나 시대의 건축을 시민에게 보다 적극적으로 소개하고 관심과 참여를 이끌고자 한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주택건축본부 - 건축기획과
  • 문의 02-2133-7103
  • 작성일 2021-05-2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