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북촌에 완연한 봄기운… 북촌문화센터, 4월의 토요 문화행사 운영

수정일2021-03-30

□ 서울시 북촌문화센터는 ‘양춘화기(陽春和氣)-따뜻한 봄의 화창한 기운’을 주제로 4월의 토요 문화행사 ‘북촌문화요일’을 운영한다.

□ 4월의 ‘북촌문화요일’은 고유 명절인 ‘한식(寒食)’과 ‘봄’, ‘북촌’을 소재로 한 다양한 공예·문화 체험과 전통놀이/마을여행/해설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에게 북촌의 따스한 봄기운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식맞이 절기행사]

□ 먼저 3일(토)은 고유 명절 한식(寒食)을 맞아 제기 만들기, 계란에 그림 그리기 등 한식 때 행하던 다양한 놀이와 풍습들을 체험해볼 수 있는 ‘계동마님댁 한식(寒食)맞이’ 절기행사를 한다.

* 한식 : 동지 후 105일째 되는 날로 설날, 단오, 추석과 함께 4대 명절 중 하나이다. 일정 기간 불의 사용을 금하며 찬 음식을 먹는 고대 중국의 풍습에서 시작된 것으로 전해지며 성묘, 벌초 등 조상을 섬기고 농사를 준비하는 시점이 되기도 한다.

‘계란에 그림 그리기’와 ‘투란희(鬪卵戱)’ : 한식에는 닭과 계란을 이용한 다양한 놀이와 풍속을 즐긴 것으로 전해지는데, 계란으로 다양한 겨루기를 하는 ‘투란(鬪卵)’도 그 중 하나이다. 삶은 계란 위에 누가 더 그림을 잘 그리는지 겨루거나, 서로 계란을 부딪쳐 상대방의 계란을 깨뜨린 사람이 이기는 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 3일(토), 총 10회(10:00/10:30/11:00/11:30/13:00/13:30/14:00/14:30/15:00/15:30), 회당 6명(사전예약 4명, 현장접수2명)

‘용 그림 그리기’ : ‘한식날 비가 오면 그 해는 풍년이 온다’는 속설이 있다. ‘용을 그리면 비가 온다’는 기우(祈雨) 풍습을 재현하며 한 해의 풍요와 안식을 기원해본다.
‣3일(토), 총 5회(10:00/11:00/13:00/14:00/15:00), 회당 8명(전원 사전예약)

‘제기 만들기’ : 제기는 한식에 주로 즐기던 놀이기구로. 직접 제기를 만들고 북촌문화센터 교육관 마당에서 제기차기를 체험해보는 시간을 갖는다.
‣ 3일(토), 총 10회(10:00/10:30/11:00/11:30/13:00/13:30/14:00/14:30/15:00/15:30), 회당 4명(사전예약 2명, 현장접수2명)

‘봉숭아 꽃씨 나눔’ : 한식날 땅에 볍씨를 담가 농사를 준비하던 풍습을 재현해 시민들에게 봄과 어울리는 봉숭아 꽃씨를 나누어 준다.
‣3일(토), 13:30~16:00, 선착순 100명

[토요 정기 문화행사]

□ 둘째 주(10일)부터는 ‘봄’과 ‘북촌’을 소재로 ‘꽃이 담긴 조명 만들기’, ‘멋글씨(캘리그래피) 액자 만들기’ 등 매주 두 가지의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10일(토) - 꽃이 담긴 조명 만들기 : 생화를 보존 처리한 보존화(브리저브드 플라워)를 사용해 조명을 만들어 보는 프로그램이다.
‣10일(토), 총 5회(10:00/11:00/13:00/14:00/15:00), 회당 9명(사전예약 7명, 현장접수 2명)

10일(토) - ‘멋글씨(캘리그래피) 액자 만들기’ : 직접 쓴 멋글씨(캘리그래피) 개성이 담긴 액자를 만들어본다.
‣10일(토), 총 7회(10:00/10:40/11:20/13:00/13:40/14:20/15:00/15:40), 회당 6명(사전예약 4명, 현장접수 2명)

17일(토) - ‘북촌 풍경스케치’ : 작은 도화지에 펜과 붓, 물감, 크레파스를 이용해 북촌의 풍경을 담아본다.
‣17일(토), 총 5회(10:00/11:00/13:00/14:00/15:00), 회당 11명(사전예약 9명, 현장접수 2명)

17일(토) - ‘벚꽃 방향기 만들기’ : 봄 바람에 날리는 꽃향기를 생각나게 하는 방향기(디퓨저)를 만들어본다. 종이를 이용한 시들지 않는 페이퍼플라워와 함께 꽃향기를 담은 디퓨저를 만들어본다.
‣17일(토), 총 5회(10:00/11:00/13:00/14:00/15:00), 회당 6명(사전예약 4명, 현장접수 2명)

24일(토) - ‘전각, 수제도장 만들기’ : 천연석에 나를 표현하는 글자를 새겨 세상에 하나뿐인 도장을 만들어본다.
‣24일(토), 총 5회(10:00/11:00/13:00/14:00/15:00), 회당 5명(사전예약 3명, 현장접수 2명)

24일(토) - ‘봄꽃 향기 왁스 방향제 만들기’ : 왁스와 오일, 말린꽃(드라이플라워) 등을 이용해 은은한 봄기운을 느낄 수 있는 방향제를 만들어본다. 인테리어 장식이나 선물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24일(토), 총 5회(10:00/11:00/13:00/14:00/15:00), 회당 8명(사전예약 6명, 현장접수 2명)

□ 특별히 셋째 주(17일)부터는 지난 4년간 많은 사랑을 받았던 마을여행 프로그램이 코로나로 인한 공백과 동절기 휴식기를 마치고 운영을 재개한다. ‘계동마님 찾고 보물 찾고’ 등 정기해설 프로그램과 함께, 마을 해설가들이 들려주는 북촌만의 ‘이야기하기(스토리텔링)’를 따라 정겨운 북촌을 만날 수 있다.

마을여행 - ‘봄볕 따라 북촌 골목길 탐방’ : 북촌의 골목길을 여행하며 일제강점기부터 오늘날까지 지금의 북촌 골목길이 만들어지게 된 역사와 골목을 이루는 여러 담장의 종류와 건축적 특성을 들어본다.
‣17일(토), 총 1회(10:30~12:00), 10명(전원 사전예약)

정기해설 - ‘계동마님 찾고 보물 찾고’ : 1921년 지어진 등록문화재 제229호인 북촌문화센터는 ‘계동마님 댁’으로 불려왔다. 북촌문화센터 상주 해설사와 함께 북촌문화센터를 둘러보며 계동마님의 삶과 한옥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계동마님이 숨겨둔 보물을 찾아본다.
‣둘째/넷째 주 토요일, 일 1회(11:00~11:40), 10명(전원 사전예약)

정기해설 - ‘한옥아 놀자’ :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옥 용어, 구조를 알려주고 한옥의 주재료를 직접 만져보는 체험을 한다. 나아가 현재 거주하고 있는 집과 한옥의 다른 점은 무엇인지 생각해본다.
‣매주 토요일, 일 1회(11:00~11:40), 10명(전원 사전예약)

정기해설 - ‘한옥의 아침’ : 북촌문화센터의 한옥 구조 및 건축적 요소들을 면면히 들여다보고 공간 곳곳에서 옛 사람들의 일상을 직접 체험해보며 아침 한옥의 정취를 느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본다.
‣둘째/넷째 주 일요일, 일 1회(11:00~11:40), 10명(전원 사전예약)

□ 이외에도 북촌문화센터 마당에서 민속놀이인 널뛰기, 투호 던지기를 상시 체험할 수 있다.

□ 모든 프로그램은 ‘사전예약’과 ‘현장접수’를 병행해 체험자를 모집하며, 예약은 서울한옥포털(https://hanok.seoul.go.kr)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하거나 북촌문화센터(☎02-741-1033)로 문의하면 된다.

□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북촌에 깃든 봄기운을 마음에 담아 코로나로 인해 힘든 우리의 일상에 작은 온기와 희망을 채우는 시간이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재생실 - 한옥건축자산과
  • 문의 02-2133-5580
  • 작성일 2021-03-3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