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북촌문화센터, 비대면 설맞이‘세화(歲畵) 체험’운영

수정일2021-02-09

□ 서울시 북촌문화센터는 신축년(辛丑年) 설을 맞을 맞아 ‘세화(歲畫) 체험’ 비대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 세화(歲畵)란 새해를 송축하며 재앙을 막아주는 동물, 인물, 글자 등을 그린 그림으로, 한 해 동안 행운과 건강이 깃들기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새해 첫날 주고받곤 했다. 주로 문짝에 붙이기 때문에 문배(門排) 또는 문화(門畫)라고도 하였으며 오늘날엔 민화의 범주로 분류된다.

□ 설맞이 세시풍속 체험을 위해 북촌문화센터에서는 ‘우보천리(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간다)’라는 문자도를 직접 꾸며볼 수 있는 ‘세화(歲畵) 체험 꾸러미’를 발송한다. 이번 체험 꾸러미는 북촌문화센터 시민자율강좌 문자도 강사(이희정)와의 협업으로 제작되었다.

세화(歲畵) 체험 : ‘세화(歲華) 체험 꾸러미‘는 닥종이로 만든 전통 한지 위에 아교포수¹⁾ 마감한 수제 액자가 들어있다. 액자에는 소의 걸음으로 천리를 간다는 ‘우보천리(牛步千里)’ 문자도²⁾ 도안이 새겨져 있어, 도안에 따라 원하는 채색 도구로 자유롭게 색을 칠하고 꾸며 나만의 세화(歲畵)를 만들 수 있다. 신축년(辛丑年), 소의 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서두르지 않고 우직하게 나아가다보면 우리의 소중한 일상도 돌아오리라는 희망을 담았다.1) 아교포수 : 채색할 면에 아교를 먼저 발라 안료가 잘 먹도록 하는 것2) 문자도 : 민화의 한 종류로 한문자와 그 의미를 형상화하는, 글자로 그린 그림.

□ 체험 꾸러미 신청은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http://hanok.seoul.go.kr), 북촌문화센터 사회관계망(인스타그램, 페이스북)을 통해 8일(월) 10:00~ 18:00까지 접수하며,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 우편 발송할 예정이다. 문의는 북촌문화센터(☎02-741-1033)로 하면 된다.

□ 한편,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에 따라 지난 1월 20일부터 북촌문화센터를 비롯한 서울 공공한옥이 재개장했다. 이번 재개장은 방역수칙 준수 하의 단순 관람에 한하며, 현장·대면 프로그램은 방역 여건을 고려해 추후 재개할 예정이다. 시설별로 정기, 연휴 중 휴무일이 달라, 방문 시에는 사전확인이 필요하다.(서울한옥포털 공지사항 참조)

□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해를 넘어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우리의 일상은 여전히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신축년(辛丑年) 새해,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황소처럼 우직하게 나아가는 희망찬 설 명절이 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재생정책기획관 - 한옥건축자산과
  • 문의 02-2133-5580
  • 작성일 2021-02-0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