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한옥정책 20년 이야기… `서울한옥 20년 회고와 확장` 발간

수정일2021-01-22

□ 서울시는 역사도시 서울의 정체성을 대표하는 한옥정책 시행 20주년을 기념하며「서울한옥 20년 회고와 확장」을 발간했다.

□ 서울시는 2000년 북촌가꾸기사업을 시작으로 2008년 서울한옥선언과 2015년 서울한옥자산선언, 최근의 ‘한옥 등 건축자산 진흥 시행계획’에 이르기까지 한옥 보전 및 진흥정책을 지속적으로 확장해왔다.

□ 회고집은 지난 20년간 추진된 서울시 한옥정책의 변천과 그로인해 나타난 한옥에 대한 인식변화를 살펴보고, 우리의 삶과 문화 속으로 깊이 들어온 한옥의 다양한 가치들을 조명하고자 하였다.

□ 책은 ① 지키다 ② 세우다 ③ 누리다 ④ 창조하다 총 4파트로 구성되어, 한옥 관련 거주자, 전문가, 예술가 등 민·관·산·학계 인사 24명이 들려주는 한옥 정책/현장/생활/문화 분야의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았다.

○ 1장 - 지키다(정책) : 서울시 한옥 보전 및 진흥 정책은 ▴북촌가꾸기사업을 시작으로 북촌한옥을 위한 다양한 주체들의 선도적인 노력이 있었던 시기(’00년~’08년)와 ▴2008년 서울한옥선언 이후 한옥 보전지역 확대 및 정책 다각화를 통한 진흥육성시기(’08년~’15년) ▴그리고 2015년 서울한옥자산선언으로 한옥을 넘어 건축자산의 관리와 지원을 확대해나가고 있는 시기(’15년~현재)로 크게 구분할 수 있다. 1장에서는 각 시기별로 서울시 한옥정책의 도입과 시행, 확장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해온 전·현직 관·학계 인사들의 회고와 평가, 향후 전망 등을 담았다.

○ 2장 - 세우다(현장) : 한옥 목수, 건축가, 연구자들은 한옥 정책이라는 토대 위에서 전통을 계승하는 한편 창조적으로 혁신하며 미래의 한옥을 만들어가고 있는 한옥 진흥의 한 축이다. 2장에서는 ‘지키는’ 한옥에서 ‘만드는’ 한옥으로 발전시켜온 산·학계 인사의 현장 경험을 통해 한옥의 유·무형적 가치와 가능성을 살펴보고, 한옥이 미래에도 유효한 건축양식이 되기 위한 제반 여건과 기술, 지향점 등을 짚어본다.

○ 3장 - 누리다(생활) : 한옥의 매력과 가치는 오늘날 한옥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다양한 삶의 모습과 쓸모만큼이나 무궁무진하다. 3장에서는 한옥마을 거주자들이 들려주는 북촌과 경복궁 서측(서촌) 지역의 한옥마을 지키기 기록과, 한옥에서 살아가는 한옥 거주자·생활권자들의 다양한 한옥살이 이야기들을 만나볼 수 있다.

○ 4장 - 창조하다(문화) : 주거를 넘어 문화 콘텐츠로 확장된 한옥, 한옥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나가는 이들의 상상력으로 인해 우리의 삶은 날로 풍성해진다. 한옥의 문화·예술적 가치와 효용을 작가들의 경험과 작업 활동 등을 통해 살펴본다.

□「서울한옥 20년 회고와 확장」은 국·영문 합본으로 제작되어 서울시 한옥정책에 관심 있는 내외국인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다. 책자는 22일부터 29일까지 서울한옥포털 공지사항 신청자에 한해 100명을 추첨해 우편발송 할 예정이며, 온라인에서는 서울시 전자책 홈페이지(ebook.seoul.go.kr)를 통해 볼 수 있다.

□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우리는 시간의 켜를 존중하며 옛것에 새것을 더하는 방식으로 도시의 풍요로움을 만들어가는 시대를 살고 있다. 오늘날 한옥이 역사도시 서울의 주요한 정체성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것은, 한옥이 우리가 함께 지켜나가야 할 소중한 미재 자산이라는 점을 서울시민이 공감하고 큰 관심을 가져주신 덕분”이라며, “이번 한옥정책 20주년 회고집 발간을 통해, 미래 한옥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다양한 고민과 연구들이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재생정책기획관 - 한옥건축자산과
  • 문의 02-2133-5580
  • 작성일 2021-01-2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