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2020년 서울우수한옥 12개소 인증, 발표

수정일2020-12-01

□ 서울시는 제5회 서울우수한옥 인증 심사를 완료하고 12개소를 ‘2020 서울우수한옥’으로 인증하였다고 11월 30일 밝혔다.

○ 「서울우수한옥 인증제」는 서울한옥 고유의 가치를 계승·발전시켜 우수한 한옥 건축 환경을 조성하고 한옥의 대중화에 기여하고자 2016년부터 매년 시행되고 있다.

□ 한옥 전문가로 별도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서류심사, 현장심사, 최종심사를 통해 선정된 서울우수한옥은 종로구 10개소, 은평한옥마을 2개소로 일상생활공간으로서 전통의 모습을 간직하면서 변화·발전한 한옥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된다.

○ 심사위원회는 김종헌(배재대학교 교수), 류성룡(고려대학교 교수), 한지만(명지대학교 교수), 김상임(문화재수리협회 회장), 고주환(문화재수리기술자협회 회장), 김동연(대한건축사협회 여성위원회 위원장) 전문가가 참여하였다.

○ 고주환 심사위원장은 심사평으로 “서울우수한옥은 외부 가구구조(架構構造)와 창호 등에서 전통한옥의 디테일이 있으며 적정한 마당을 조성하여 활용하는 지혜를 가지며, 우수한옥 인증과정을 통해 전통한옥의 보급확대와 품질확보 및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고 밝혔다.

○ 선정된 주요 서울우수한옥의 심사평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 도시 한옥 안에서 전형적인 북촌한옥의 모습과 다양한 문살과 마당공간의 전통한옥 모습이 돋보이는 ‘계동 한옥 청원산방’

- 1950년대 서울한옥의 좋은 사례로서 외부형태는 물론 후정이 특히 돋보이는 ‘평창동 한옥 평산재’

- 궁궐주변 전형적인 사대부가의 잘 보존된 조선한옥의 역사성을 가진 ‘경운동 한옥 시은재’

- 좁은 대지 여건을 극복하고 공간의 유기적 연결성과 부재의 규격 등 한옥의 정서를 담은 ‘통의동 한옥 태주헌’

- 정교하게 구성된 목구조를 지니며 내·외부 한옥다움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은평한옥마을 ‘담서재’ 등이 있다.

□ 서울시는 선정된 서울우수한옥에 대해서는 인증서 및 인증표식을 수여하고, 매년1회 한옥 전문가 정기점검을 실시하여 필요한 경우 시에서 직접 소규모 수선 조치를 해주고 있다. ※ 1년 최대 350만원 범위 내

□ 또한, 우수한옥 12개소에 대한 사진집 제작 등을 통해 우수한 한옥 건축사례를 알리고, 설계 및 건축 공정에 참여한 우수한옥 참여한옥인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여, 한옥 및 참여한옥인에 대해 홍보할 계획이다.

□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서울우수한옥 인증을 통해 한옥 건축의 좋은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굴되고 널리 알려져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진 코로나 시대에 힐링공간으로서의 강점을 가진 한옥이 K-주거로서 세계에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재생정책기획관 - 한옥건축자산과
  • 문의 2133-5316
  • 작성일 2020-12-0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