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플랫폼창동61, 입주, 협력 뮤지션 31팀 선정으로 유망 뮤지션 창작허브로 도약

수정일2020-03-16

□ 서울시는 31팀의 2020년 입주·협력뮤지션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도봉구 창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플랫폼 창동 61」입주·협력뮤지션 사업은 뮤지션들의 다채로운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2016년부터 5년째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 지난 1월 6일부터 한 달 동안 진행된 이번 모집에는 총 211팀이 응모했으며, 음악전문가 5명의 심사를 거쳐 입주 뮤지션 6팀, 협력 뮤지션 25팀 등 최종 31팀이 선정되었다. 심사위원으로는 이동연 플랫폼 창동 61 예술감독, 신대철 플랫폼 창동 61 뮤직디렉터, 서정민 한겨레 대중음악 기자, 대중음악평론가인 김윤하와 김학선이 참여하였으며, 특히 올해에는 장르의 다양성 확보를 위해 더욱 심사숙고 하였다.

□ 이번에 선정된 총 6팀의 입주 뮤지션은 ‘더 텔-테일 하트’, ‘동양표준음향사’, ‘로다운30’, ‘메써드’, ‘오열’, ‘추다혜’이다.

□ 선정된 6팀의 입주뮤지션은 창동 사운드 스튜디오에 입주하며, 1년동안 스튜디오 공간·공연장·녹음실·합주실 등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입주 뮤지션들은 플랫폼 창동 61과 공동 기획공연 및 음악 클래스, 공연기획 클래스, 작곡 클래스 등 지역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 협력 뮤지션은 경력과 신입으로 나누어 선정하였다. 경력 13팀으로는 ‘the 튠’, ‘로파이베이비’, ‘브로큰발렌타인’, ‘어떤고전김현보’, ‘유성이앤이’, ‘이상의날개’, ‘일렉트릭뮤즈’, ‘에이치얼랏’, ‘에이퍼즈’, ‘쟈니스파크’, ‘취미’, ‘팎’, ‘히피는집시였다’ 가 선정되었다. 신입 12팀은 ‘남유선&The Keys’, ‘다브다’, ‘동양고주파’, ‘버둥’, ‘스테레오버블’, ‘신노이’, ‘쓰다선’, ‘악단광칠’, ‘COSMOS’, ‘코토바’, ‘피트정퀼텟’, ‘HEY STRING’이 선정되었다.

□ 협력 뮤지션 25팀은 레드박스 공연장에서 ‘뮤직 큐레이션 콘서트’ 등 다양한 컬러의 콘서트를 펼칠 예정이다. 플랫폼 창동 61 정기공연 출연 기회도 주어지며, 오는 4월부터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다.

□ 또한 플랫폼 창동 61은 금년도에 뮤지션 간 교류 프로그램을 강화한다. 입주·협력뮤지션 네트워킹 등 뮤지션 간 교류 지원을 통해 동일 장르 협력, 혹은 장르 간 매치-업 등 다양한 협력 기획 프로그램이 탄생할 예정이다.

□ 플랫폼 창동 61의 이동연 예술감독은 “록, 일렉트로닉, 전통음악, 클래식, 메탈, 재즈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들이 함께하는 공간인 만큼 올해 플랫폼창동61 레드박스에서는 다채로운 공연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며 “창작활동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한편 플랫폼 창동 61은 2016년 4월 개장하여 공연장, 레코딩 스튜디오, 리허설 스튜디오 및 뮤지션들이 작업실로 활용할 수 있는 창동사운드 스튜디오 등으로 구성된 복합문화공간이다. 뮤지션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여 다양한 음악 콘텐츠를 만들고 있으며, 입주·협력뮤지션들은 한국대중음악상 수상, 코첼라 뮤직 페스티벌과 같은 해외 유수 페스티벌에 초청되는 등 창동의 고유한 음악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 「플랫폼 창동 61」은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운영하고 있으며, 음악 공연뿐만 아니라 전시, 문화예술 클래스, 시민들을 위한 교육프로그램 등을 진행 중이다.

○ 시나위의 기타리스트 신대철이 뮤직디렉터로, 대한민국 1세대 모델 노선미가 패션디렉터로 있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 이동연 교수가 예술감독이다.

□ 김선순 지역발전본부장은 “지난 4년간 플랫폼 창동 61을 통해 쌓아온 다양한 음악적 노하우를 바탕으로, 뮤지션들의 창작활동에 실질적 지원이 되도록 운영해 나갈 것” 이라고 밝히고, “플랫폼창동61은 록, 일렉트로닉, 전통음악, 클래식, 메탈, 재즈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들이 함께하는 공간인 만큼 서울시민이 레드박스에서 다채로운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지역발전본부 - 동북권사업과
  • 문의 2133-8296
  • 작성일 2020-03-1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