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노들섬’ 개장 축제, 시민여가와 공연을 즐긴다!

수정일2019-09-20

베너3

□  과거 한때는 서울시민들에게 한강 놀이문화의 중심지였으나 지난 60여년 잊힌 공간이었던 노들섬이 다시 시민 곁으로 돌아온다.
    서울시는 노들섬을 '음악을 매개로 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해 오는 28일 개장한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사람이 "이름은 많이 들어봤으나 뭐 하는 곳인지 몰랐다"는 노들섬이 '음악이 흐르는섬'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  노들섬은 크게 4가지 관으로 구성된다.

   ▲ 음악을 중심으로 하는 대중음악 전용 라이브홀과 뮤직살롱, 소규모 음악·문화 기획자들의 사무실

   ▲ 라이프스타일을 중심으로 하는 서가·공방·마켓·패션스튜디오

   ▲ 식음료를 제공하는 레스토랑과 음식문화살롱

   ▲ 자연을 느끼는 잔디밭 노들마당과 노들숲을 바라보는 다목적홀(대형홀과 강의실) 등이다.

□ 시간의 켜가 쌓여있는 노들섬의 자연미를 최대한 살리는 방향으로 건축을 진행했다.

   섬의 풍경을 해치지 않도록 건물을 튀거나 화려하게 짓지 않았고 시선의 막힘 없이 서울의 풍광을 볼 수 있게 배치했다"

□  한강대교 놓기 위한 인공섬 중지도 → 복합문화기지 노들섬
  노들섬은 한강대교를 놓기 위해 만들어진 인공섬 중지도에서 출발한다. 원래 백사장이 있던 곳에 둑을 쌓아 올려 다리를 받치게 한 섬이다.
  1937년 한강수영장을 개장한 이래 1960년대까지 중지도와 인근 백사장에서 사람들은 물놀이를 즐기고 스케이트를 탔다. 그러다 1970년대 중지도 확장매립공사, 강변북로 공사 등의 과정에서
  백사장의 모래가 사라지면서 그 자리로 강물이 흘러들어 현재와 같은 노들섬이 생겨났다.
 '노들섬'이라는 이름으로 바뀐 것은 1995년이며, '노들'은 '백로가 노닐던 징검돌'을 뜻한다. 노들섬 면적은 15만㎡로, 서울광장의 9배 크기다.

 그간 노들섬을 둘러싸고 유원지, 관광타운, 문화콤플렉스, 한강예술섬, 오페라하우스 등 여러 개발 계획이 세워졌다가 무산됐다. 이 과정에서 노들섬은 '아는 사람만 아는' 텃밭이자 테니스장 등으로 방치되며 잊혔다.
서울시는 2012년부터 전문가, 시민들과 함께 다양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 2016년 국제공모를 통해 노들섬을 '음악을 매개로 한 복합문화기지'로 조성하기로 결정하고 2017년 10월 착공했다.

□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문화를 향유하는 공간"
개장을  앞둔 노들섬은 현재 편의시설 임대가 100% 완료된 상태다. 공공시설인 만큼 입주업체는 사회적기업 위주로 선발해 임대료 할인혜택을 줬다.
한동안 잊혔던 노들섬이 음악공연과 함께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를 갖추고 어서 오라고 손짓한다.

서울시는 "노들섬은 일반적 문화시설과 달리 시민 문화공간을 조성한다는 취지에 맞게 시민 공모로 개발계획을 세워 진행한 첫 사업"이라며 "가족, 연인, 친구끼리 섬을 자유롭게 드나들면서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시민 공간으로 되살아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들섬’은 용산에서 노들역 방향으로 가는 버스를 타고 ‘노들섬’ 정류장에 하차하거나 한강대교 보행길을 따라 10분~15분 정도 걸으면 진입 가능하다.

   차량 주차는 불가하며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하며, 가장 가까운 지하철역은 노들역(9호선)이다.

○ 노들섬 정류장 하차 버스 : 150, 151, 152, 500, 501, 504, 506, 507, 605, 750A, 750B, 751, 752, 6211

○ 지하철 이용 시 : 노들역(9호선) 도보 10분, 신용산역(4호선) 도보 20분, 용산역(1호선, 경의중앙선) 도보 20분 소요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공공재생과-공공재생정책팀
  • 문의 02-2133-8708
  • 작성일 2019-09-1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